'경력자 선호' 청년실업 부추긴다

입력 2003-12-17 14:08수정 2009-09-28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요 기업들의 직원 채용관행이 경력자 중심으로 바뀌면서 청년층(15~29세) 실업문제가 한층 심각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노동부에 따르면 30대 대기업과 공기업, 금융기관 등 주요 기업의 경력직 채용비중은 외환위기가 시작된 1997년 40.7%였으나 지난해에는 81.8%로 크게 높아졌다.

10명의 직원을 뽑는다면 8명은 곧바로 업무에 투입할 수 있는 숙련자를 선발하기 때문에 노동시장에 첫 발을 내딛는 청년층은 2명밖에 취업기회를 잡을 수 없다는 뜻이다.

외환위기 이후 계속된 인력 감축으로 주요 기업의 일자리도 크게 줄어 청년실업을 가속화했다.

주요 기업들은 97년 21만8000명의 직원을 새로 뽑았으나 지난해에는 16만6000명을 신규 채용하는데 그쳤다.

이에 따라 주요 기업의 취업자는 97년 말 157만3000명에서 작년 말 124만7000명으로 20.7% 감소했다.

노동부는 "중소기업에 비해 덜 일하고도 60% 이상 많은 임금을 주는 대기업의 일자리가 감소한데다 경력직을 선호하는 기업들의 채용관행, 좀처럼 '눈높이'를 낮추지 않는 청년층 구직자의 이해관계가 맞물리면서 청년실업이 사회문제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