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부총리 “내년 경제정책 투자활성화 주력”

입력 2003-12-09 17:55수정 2009-10-08 19: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진표(金振杓·사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9일 “내년 경제정책의 초점을 투자 활성화에 맞추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산은캐피탈에서 한국개발연구원(KDI), 삼성경제연구소 등 10개 연구기관장이 참석한 오찬간담회를 열고 내년 경제 정책 운용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현재 소비와 투자 위축이 경기 회복의 가장 큰 걸림돌”이라며 “소비를 단기간에 부양시키는 것은 어려울 뿐 아니라 위험부담도 큰 만큼 우선은 투자활성화에 주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연구기관장들은 소비·투자 부진과 고용 악화로 체감경기가 여전히 싸늘하다고 지적하고 재정 확대를 통한 적극적인 경기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가계 부채 및 신용카드사 문제 해결을 통한 금융 불안요인 제거 △시장원리에 입각한 신용불량자 문제 처리 △서비스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 개선 △노사관계 안정 등을 주문했다.

고기정기자 ko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