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보유 엘리베이터株 공정위에 처분명령 요청

입력 2003-12-05 18:14수정 2009-10-08 1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엘리베이터는 금강고려화학(KCC)이 보유한 현대엘리베이터 주식에 대해 처분명령을 내려달라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요청했다고 5일 밝혔다.

현대엘리베이터는 “KCC가 증권거래법을 어기면서 취득한 주식을 근거로 기업결합 신고를 한 것은 부당하기 때문에 공정위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공정거래법상 불공정한 방법으로 기업결합을 해서는 안 되며 이를 위반하면 주식처분명령을 내릴 수 있다”며 “KCC가 사모펀드와 뮤추얼펀드를 이용해 부당하게 취득한 지분 20.63%에 대해 처분명령을 내려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3일 금융감독위원회에도 KCC의 지분 20.63%에 대해 처분명령을 내려줄 것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김두영기자 nirvana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