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영어공시 작년보다 22% 늘어

입력 2003-08-04 18:04수정 2009-10-08 2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스닥 기업이 영어로 공시를 내는 건수가 늘고 있다.

4일 코스닥증권시장에 따르면 4월부터 넉 달 동안 영문 공시를 한 기업은 58개사, 공시 건수는 205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34.8%, 22.0% 증가했다.

영문공시 제도는 한글로 공시한 뒤 1일 이내에 같은 내용을 영어로 공시할 수 있는 제도로 작년 4월(거래소는 200년 7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CJ홈쇼핑과 나라엠엔디는 각각 5건과 4건의 국문공시 내용을 모두 영어로 다시 공시했고 코다코, 국민카드, 세원텔레콤 등도 80% 이상의 영문공시 비율을 보였다.

코스닥증권시장은 “외국인 투자자의 코스닥 시장 참여를 늘리기 위해 홍보와 함께 외국인에 대한 영문공시 e메일 서비스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은기자 light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