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청문회]『PCS 선정기준 왜 세번이나 바꿨나?』

입력 1999-02-05 19:23수정 2009-09-24 12: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개인휴대통신(PCS)인허가 비리관련 경제청문회에서 의원들은 한솔PCS와 LG텔레콤이 사업자로 선정된 과정에 김현철(金賢哲)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줄기차게 파고 들었다.

그러나 김씨와 이석채(李錫采)전정보통신부장관 김기섭(金己燮)전안기부운영차장 등 핵심증인들의 불출석으로 비리의혹의 연결고리를 찾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의원들은 96년 PCS 사업자 선정기준의 변경과 관련해 △사업자후보 평가시 도덕성항목 추가및 청문(聽聞)평가방식변경(평균점수→전무·全無배점)은 LG텔레콤을 위해 △장비 비장비제조업체의 분리심사는 한솔PCS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전장관이 선정기준 변경작업을 주도했다는 점에도 추궁이 집중됐다.

국민회의 정세균(丁世均)의원 등은 “95년12월15일 경상현(景商鉉)당시 정통부장관이 추첨제방식의 사업사선정기준을 발표했으나 일주일 뒤 이전장관이 부임한 후 96년3월8일 선정기준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자민련 이건개(李健介)의원은 “이전장관이 사업자 선정방식을 세번이나 수정한 결과 비장비제조업체인 한솔이 진출할 수 있었다”며 “이는 조동만(趙東晩)전한솔PCS부사장이 김현철씨의 비자금을 관리하며 매월 이자조로 5천만원을 지급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국민회의 김영환(金榮煥)의원은 “이전장관이 1차 서류심사에서 LG텔레콤이 경쟁업체인 에버넷에 근소한 차로 뒤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청문평가 배점방식을 변경해 사업자선정 결과를 뒤집었다”고 단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증인으로 나온 LG텔레콤과 한솔PCS관계자들은 김현철씨와의 커넥션을 부인했다.

〈이원재기자〉wj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