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벌개혁 고삐죈다…「반도체」 이달내 타결

입력 1998-11-25 19:35수정 2009-09-24 1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지지부진한 5대그룹 개혁을 국정의 최우선과제로 삼겠다고 선언한 뒤 정부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정부는 어떤 일이 있어도 △7개 업종 사업구조조정 △계열사 전체의 부채비율 감축 △핵심사업부문 선정 등 3가지 방향으로 연말까지 5대그룹 구조조정을 마무리짓는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먼저 5대그룹이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는 7개 업종 가운데 현대와 LG가 이달말까지 반도체분야의 경영주체를 선정하지 못할 경우 곧바로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대상으로 선정해 강제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나머지 철도차량 석유화학 항공기 등 6개 업종도 연말까지 통합법인을 출범시키도록 주채권은행을 통해 압박을 가하고 있다.

정부는 또 5대그룹이 지난달중순 주채권은행에 제출한 경영개선계획서를 늦어도 다음주까지 확정짓도록 5대그룹과 주채권은행을 독려하고 있다.

정부는 이 경영개선계획서를 통해 그룹별로 3∼5개의 소그룹으로 핵심사업을 재편하고 4,5개의 한계계열사를 정리토록 할 방침이다.

정부는 채권은행과 각 그룹간 경영개선계획에 협의가 끝나면 이를 재무구조개선약정에 담아 다음달 중순까지 확정지을 계획이다.

정부는 연말까지 기업구조조정을 마무리짓는다는 계획이지만 사실상 재무구조개선약정이 체결되는 12월15일이 기업구조조정의 데드라인이 되는 셈이다.

재경부의 또다른 관계자는 “5대재벌 개혁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시한을 넘겨가며 정부의 강공을 피해보자는 재계의 눈치보기는 더 이상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치영기자〉higgled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