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준총재 『금융권 협조융자, 구조조정 역행』

입력 1998-03-18 19:29수정 2009-09-25 18: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민련 박태준(朴泰俊)총재는 18일 당무회의에서 “기업구조조정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새 정부의 방침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등에 대한 금융권의 협조융자가 늘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며 이태섭(李台燮)정책위의장에게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파악을 지시했다.

박총재는 이어 “금융권이 협조융자를 하는 것은 한계기업을 일시적으로 도와주는 효과밖에 없고 기업 구조조정을 늦춤으로써 외국인 투자자의 관심을 떨어뜨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박총재는 또 “특히 이같은 금융권의 협조융자가 정부의 요청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실제로 협조융자를 받은 기업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고 협조융자의 부작용을 우려했다.

박총재는 이와 함께 포철 임원진인사와 관련, “일부에서 나의 ‘한풀이 인사’라고 비난하는데 (정부에서) 누가 적합하냐고 묻기에 한명(유상부·劉常夫회장)을 추천한 것이 전부이고 나머지는 임기만료 공백을 내부에서 채운 것”이라고 해명했다.

〈송인수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