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재벌 부당내부거래 상반기중 조사착수

입력 1998-03-09 19:49수정 2009-09-25 19: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재벌그룹들이 자율적으로 주력업종 선정을 하되 주력업종 선정을 하지 않을 수 없도록 강력하게 제도 개선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빠르면 상반기중 재벌 계열사간 부당내부거래 조사에 착수한다.

전윤철(田允喆)공정거래위원장은 9일 기자간담회에서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국민과 약속한 재벌개혁이 빠른 시일내에 정착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위원장은 기업 구조조정을 위해 △상호지급 보증해소 △결합재무제표를 통한 경영 투명성 확보 △재무구조 개선 △책임경영 체제 확립 △핵심 사업분야 역량집중 등 5대 역점 시책을 제시했다.

전위원장은 “현재 기업들의 본채무가 22조원인데 비해 금융기관의 중복 지급보증 요구로 지급보증채무가 무려 33조원에 달한다”며 “금융기관이 중복지급보증을 해결할 수 있도록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진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