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放허가 금품수수설 잇단 제보…인수委 『특감 불가피』

입력 1998-02-04 19:42수정 2009-09-25 22: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통령직 인수위가 문민정부의 두차례 지역민방 허가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도 특감 불가피론을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역민방은 94년 선정된 부산 대구 대전 광주방송과 96년 2차 선정된 인천 울산 청주 전주방송 등 8군데. 이 가운데 의혹의 일부분은 지난해 김영삼(金泳三)대통령의 차남 김현철(金賢哲)씨 비리수사과정에서 드러났다. 현철씨의 측근인 박태중(朴泰重) 심우대표는 민방관련 알선수재혐의로 구속 기소돼 97년 10월 실형과 8억7천만원의 추징금을 받았다. 특히 부산민방과 관련해서는 한창이 서류심사 청문평가에서 우세했던 업체를 따돌리고 선정되자 곧 잡음이 뒤따랐고 정치권 결탁설이 파다했다. 2차 지역민방 선정때도 현철씨가 울산과 청주방송 등의 사업자 선정에 깊숙이 간여했다는 시비가 일었다. 민방의혹은 현철씨의 방송계 인맥으로 알려진 김원용(金元用) 전 KBS이사도 깊숙한 역할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는 현철씨와 사업자와의 만남을 주선하고 금품을 받았다는 물의를 빚은 끝에 이사직을 사퇴했으며 성균관대 교수직도 휴직 상태다. 오인환(吳隣煥)공보처장관은 그동안 온갖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선정과정의 투명성을 장담해왔다. 그러나 구체적 사례가 있는데다 인수위에 수십억원대 금품 수수 등 각종 제보가 쏟아지고 있어 민방관련특감은 조만간 구체화할 전망이다. 〈허엽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