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조계종 노조원 폭행한 승려 “당사자에 진심 사과” 참회

입력 2022-08-16 17:25업데이트 2022-08-16 17: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근 조계종 노조원 폭행 사건에 연루된 승려중 1명이 참회문을 통해 사죄했다.

16일 봉은사를 통해 배포한 참회문에는 “14일 봉은사 앞에서 박정규 부장의 신체에 물리적 위해를 가했던 행동에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의 사찰과 지역에서 노력하시는 스님들과 불자님들께 깊은 심려를 끼친 부끄러운 행동이었으며, 사회를 향한 불교계의 노력에 크나큰 누가 되고 국민과 사회에도 불편한 마음을 들게 한 잘못에 깊이 참회드린다”고 했다.

또한 “출가수행자로서 결단코 해서는 안 되는 언행이기에 제 아무리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했다고 하더라도 사죄와 참회가 마땅한 과실”이라며 “엄중한 책임에 따를 것이며 앞으로 자숙과 경책으로 삼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정규 부장이 조속히 건강과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박정규 조계종 민주노조 기획홍보부장이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쪽 총무원장 선거 개입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다가 승려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이와관련 봉은사측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불필요한 물리적 충돌이 발생된 것은 출가수행자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계율에 어긋난 것”이라며 “사회적 논란이 발생된데 대해 관련 후속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은 이날 봉은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을 “심각한 반민주 반인권 반불교적 작태”로 규정하고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