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한국판 ‘종이의 집’은 볶음밥… 하회탈로 권력층 풍자”

입력 2022-06-23 03:00업데이트 2022-06-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일 넷플릭스 공개 리메이크작
남북강도가 훔치고 남북경찰 협력
원작에 없는 한국적 요소로 차별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2일 열린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박해수 김윤진 유지태 전종서(앞줄 왼쪽부터). 류용재 작가(셋째 줄 오른쪽)와 김홍선 감독(뒷줄 오른쪽)도 함께했다. 넷플릭스 제공
한국판 ‘종이의 집’은 스페인 원작 드라마를 뛰어넘을 수 있을까. 2017∼2021년 방영된 스페인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 집’ 팬이라면 24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관심을 가질 만하다. 원작은 스페인 조폐국에서 24억 유로(약 3조2600억 원)를 훔치려는 무장강도 이야기로 큰 인기를 끌었다.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2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들과 제작진은 “남북 분단 같은 한국적 요소를 넣어 원작과 차별화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회에는 배우 유지태 김윤진 박해수 전종서 이원종을 비롯해 김홍선 감독, 류용재 작가가 참석했다. 드라마 배경은 남북이 왕래하는 공동경제구역 내 조폐국. 이곳에서 4조 원을 훔치려는 강도들과 이들을 막으려는 남북 대응팀의 두뇌싸움을 그렸다. 유지태는 인질 강도극을 계획한 천재 교수로 나온다. 박해수가 강도단 우두머리인 베를린 역을 맡았고, 전종서 이원종 김지훈은 각기 다른 능력을 가진 강도를 연기했다. 김윤진과 김성오는 남북 협상대표로, 박명훈은 인질로 잡힌 조폐국장으로 각각 나온다.

원작과 가장 차별화되는 지점은 남북분단 상황. 김 감독은 공동경제구역 배경에 대해 “이 정도의 대규모 범죄 상황이 벌어지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고민이 컸다. 남북분단 설정을 가져오면 근미래에 벌어질 수도 있는 일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류 작가는 “남북분단을 다룬 작품은 많지만 하이스트(상점·은행 강도) 장르에서 남북 강도가 함께 돈을 훔치고 남북 경찰이 힘을 합쳐 이들을 잡는 이야기는 없었다. 이런 상황은 우리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국판 종이의 집에서 강도들은 하회탈 가면을 쓴다. 원작에서는 강도들이 스페인 화가 살바도르 달리의 얼굴 가면을 썼다. 박해수는 “스페인 원작에서 달리 가면을 통해 자유를 표현했다면 한국판에서는 하회탈을 통해 권력층에 대한 풍자를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 전종서는 “활짝 웃고 있는 하회탈이 해학적으로 느껴졌고 한편으로는 기괴했다”고 했다.

종이의 집이 넷플릭스 최대 흥행작 ‘오징어게임’에 필적할지도 관심사다. 김 감독은 “오징어게임 덕에 우리가 여기 앉아 있는 것 같다. 한국 콘텐츠들이 세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덕에 좋은 작품을 만들 기회가 왔다”고 말했다. 류 작가는 “스페인 원작이 파에야라면 저희는 볶음밥이다. 스페인에서 시작된 거대한 축제가 한국에서 다시 열린다고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