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10명 중 9.7명 “올해는 여름휴가 간다”…전년比 21.1%p↑

입력 2022-06-16 11:24업데이트 2022-06-16 11: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엔데믹과 함께 여름휴가철이 성큼 다가왔다. 2년여간 억눌렀던 여행 욕구도 터져나오고 있다.

숙박·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가 최근 실시해 16일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10명 중 9.7명은 올해 여름휴가를 떠나겠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여름휴가를 다녀왔다고 응답한 76.2% 보다 21.1%p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와 달리 방역 조치 완화로 자유롭게 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되면서 여름휴가 계획을 세운 이들이 크게 증가했다.

그동안 참아 온 것에 대한 보복심리로 여행 기간도 길어졌다. 응답자들이 밝힌 평균 여행기간은 4.6일로 지난해 3.5일에 비해 1박 이상 늘었다.

1인당 여름휴가 비용도 증가했다. 여행자들은 올여름휴가 1인 평균 예산을 70만원 정도로 예상했다. 지난해에 비해 약 13만원 늘었다.

여전히 국내여행 비중이 높았지만, 해외여행에 대한 수요도 점차 살아나고 있었다. 지난해 여름 해외여행 방문자는 0.2% 수준이었지만, 올해 해외 여행을 계획 중인 응답자는 6.2%까지 늘었다.

떠나고 싶은 해외여행지로는 동남아 지역이 57.6%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하와이·괌 등 남태평양(18.2%), 대만·일본 등 동아시아(15.2%) 순이었다.

김용경 여기어때 브랜드실장은 “방역 완화로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해지면서 시간과 비용을 더 투자해서라도 여름휴가를 알차게 즐기려는 경향이 높다”며 “기지개 단계인 해외여행도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인만큼 다시 이전처럼 빠르게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4일 여기어때 앱 이용자 546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리서치 플랫폼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이뤄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