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조국 딸 격려 의미’ 노래 튼 김어준의 뉴스공장…또 법정제재

입력 2022-05-23 22:19업데이트 2022-05-24 05: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TBS 교통방송의 시사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법정제재를 받았다. 중징계에 해당하는 법정제재는 방송사 재허가, 재승인 심사에서 감점 요인이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앞서 올해 3월 법정제재를 받은 뒤 두 달 만에 또다시 법정제재를 받는 등 공정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방심위는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법정제재인 ‘주의’를 의결했다. 방심위는 김어준 씨가 지난해 8월 방송 오프닝에서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정경심 교수의 문서위조 혐의를 부인한 과거 인터뷰를 들려준 뒤 격려하는 의미로 노래를 틀어 준 점,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조 씨 표창장 위조에 대해 “지방대 봉사상 하나로 (조 씨의) 의사 면허를 다 취소한다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한 점을 등을 지적했다. 방심위 관계자는 “김 씨가 마치 봉사상 위조 하나만으로 법원의 판결 및 그에 따른 입학취소가 결정된 것처럼 언급해 공정성 등 방송 심의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방심위 산하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올해 3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주의’보다 무거운 법정제재인 ‘경고’를 의결했다. 김 씨는 지난해 10월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올해 들어 2번의 법정제재를 받은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지난해엔 총 8건의 법정제재(주의 4회, 경고 4회)를 받았다. 단일 프로그램으로는 가장 많이 법정제재를 받았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