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박근혜 쓰고 유영하 엮다…옥중서간록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

입력 2021-12-17 15:30업데이트 2021-12-17 15: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 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4년간 옥중에서 지지자들과 나눈 편지를 묶어 오는 31일 펴낸다.

신간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는 박 전 대통령이 지지자들에게 보낸 답장들을 유영하 변호사가 엄선해 실었다.

유영하 변호사는 현재 박 전 대통령의 유일한 접견인이다. 책은 또한 육필 편지와 함께 기존에 공개하지 않았던 사진도 담았다.

신간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는 오는 31일부터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순차배송할 예정이다.

◇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 박근혜 씀/ 유영하 엮음/ 가로세로연구소/ 1만5000원.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