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끝나지 않는 명품 열풍…‘명품 가구·가전’도 잘나갔다

입력 2021-12-02 06:00업데이트 2021-12-02 06: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갤러리아 명품관 웨스트 5층 가전∙가구 매장 전경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이른바 ‘보복 소비’의 영향으로 명품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여기에 ‘집콕’ 트렌드까지 더해지면서 고가의 가구와 가전도 인기 끌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가전·가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46%로 크게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가구 매출만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4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7% 신장한 지난해에 이어서 꾸준히 성장 중인 것이다. 가전 매출도 51% 증가해 지난해(+67%)에 이어 꾸준한 신장세를 보였다.

이 같은 분위기에 맞춰 갤러리아백화점은 압구정동 명품관에 △티모시울튼 △헤스텐스 △드세데 등을 선보이면서 프리미엄 가구 브랜드를 강화했다. 또 명품관과 대전 타임월드에선 삼성·LG를 비롯한 다양한 가전 매장을 확장 및 리뉴얼 오픈하며 가전 전문관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특히 대전 타임월드는 1601㎡(480여 평) 규모 ‘체험형 프리미엄 가전 전문관’으로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 프리미엄 메가샵(140여평) △LG 프리미엄 메가샵(110여평) 등이 자리를 잡고 있으며, 20여개의 국내외 다양한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들도 만나볼 수 있다.

대전 타임월드와 천안 센터시티에선 ‘LX Z:IN 인테리어 지인스퀘어' 대형 리모델링 전시장도 각각 지난 8월, 11월에 선보였다. 해당 매장은 프리미엄 인테리어 제품과 공간을 갖춘 토탈 인테리어 전시장으로, 주요 인테리어 제품을 적용한 아파트 모델하우스 전시관부터 개별 제품의 특장점을 살펴 볼 수 있는 자재 라이브러리까지 종합 인테리어 솔루션을 제공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