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루샤’는 식상해! MZ세대 홀린 여우-하트

박성진 기자 입력 2021-11-26 03:00수정 2021-11-26 0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종키츠네 × 아더 에러
시대의 흐름과 호흡을 같이하는 제품을 앞세운 ‘신(新)명품’ 브랜드들이 최근 인기다.

신명품은 차세대 소비 주체로 급부상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성장 중이다.

개성을 중시하는 MZ세대는 샤넬, 구찌 같은 전통 명품 브랜드로 플렉스를 즐기면서도, 디자인과 가성비로 힙한 취향을 드러낼 수 있는 신명품을 동시에 찾는다.

아미
신명품 브랜드들은 이런 수요를 일찌감치 간파하고 매 시즌 다양한 시도로 유행에 민감하게 대응한다.

주요기사
가격 경쟁력도 나쁘지 않다. 기존 명품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의류, 핸드백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이달 Q는 ‘에루샤’(에르메스, 루이비통, 샤넬) 제국에 도전하고 있는 신명품 브랜드들을 소개한다.

‘힙’하잖아요… 티셔츠-스니커즈 출시 족족 ‘완판’

MZ세대가 열광하는 新명품

독특한 로고 MZ세대 호기심 자극

르메르
‘메종키츠네(Maison Kitsun´e)’는 MZ세대의 열망을 자극하는 대표적인 신명품 브랜드 중 하나다. 여우 심볼로 유명한 이 브랜드는 올해 10월 말까지 전년 동기 대비 70% 이상 신장한 누적 매출을 기록할 만큼 주목받고 있다.

메종키츠네는 여우 로고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상품,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로고에 변화를 주면서 MZ세대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행복감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담은 ‘칠랙스 폭스’(Chill+relax Fox), 건강을 주제로 한 ‘요가하는 여우’ 등 로고를 바꾼 옷을 제작해 새로운 컬렉션 형태로 내놓는 방식이다. 올해 10월에는 스트리트 브랜드 ‘아더 에러(ADER ERROR)’와 협업해 여유롭고 익살스러운 파란 여우를 심벌로 활용한 협업 컬렉션도 선보였다.

‘아미(AMI)’는 빅 하트 로고 플레이로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브랜드다. 수많은 하트가 그동안 패션 시장을 섭렵했지만 올해는 아미의 하트가 대세다. 누적 매출이 이를 증명한다. 아미는 올 10월 말까지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신장한 누적 매출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에서도 매월 두 자릿 수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아미는 최근 하트 사이즈에 변화를 주며 다양한 의류를 선보이고 있다. 작은 하트부터 큰 하트까지 컬렉션을 모으는 고객들도 생기고 있다.

톰브라운
삼성전자와 BTS가 선택한 톰브라운(Thom Browne)도 주목 받는 브랜드 중 하나다. 2017년부터 매년 두 자릿수 이상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2019년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 당시 기자회견에서 톰브라운을 착용한 이후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인기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크루아상을 연상케 해 이른바 ‘크루아상백’으로 불리며 ‘패피’(패션을 좋아하는 사람들)들의 ‘잇템’으로 거듭난 핸드백을 선보이고 있는 ‘르메르(LEMAIRE)’는 기존 명품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이 브랜드도 지난달 말까지 전년 동기 대비 누적 매출이 130% 가까이 신장했다.

삼성전자와 방탄소년단(BTS)이 선택한 톰브라운(Thom Browne)도 주목 받는 브랜드 중 하나다. 2017년부터 매년 두 자릿수 이상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2019년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 당시 기자회견에서 톰브라운을 착용한 이후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인기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에는 삼성전자가 갤럭시Z폴드 톰브라운 에디션을 출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톰브라운 매출 신장의 일등 공신은 ‘4바 밀라노 스티치 가디건’과 ‘센터백 스트라이프 저지 스웨터’다. 4바 밀라노 스티치 가디건은 브랜드 대표 상징인 4바 디테일과 골드 버튼이 포인트다. 여성 상품으로는 ‘4바 밀라노 스티치 롱 가디건’과 ‘시그니처 플리츠 스커트’를 들 수 있다.

남녀 경계를 넘나드는 독창적인 스타일과 북유럽감성 담은 신명품


메종 마르지엘라 ‘레플리카 스니커즈’
남녀를 막론하고 최근 가장 뜨겁게 떠오르고 있는 신명품 브랜드로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를 빼놓을 순 없다. 메종 마르지엘라는 벨기에 출신 마르탱 마르지엘라가 1988년 론칭한 브랜드다. 2014년 말부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 갈리아노가 컬렉션을 진두지휘하며 그 인기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특히 남녀 성별의 경계를 넘나드는 독창적인 스타일 등을 통해 탄생한 신비롭고 추상적인 고유의 브랜드 정신은 개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젊은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사선으로 이뤄진 네 개의 스티치(바늘땀) 디자인과 0부터 23까지 숫자가 적혀 있는 흰색 넘버링 택 등 로고 없이도 브랜드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디테일은 메종 마르지엘라의 가장 큰 특징이다.

메종 마르지엘라의 대표 상품은 ‘독일군’이라는 애칭으로 잘 알려진 스니커즈 ‘레플리카(Replica)’다. 1998년 처음 소개된 이 스니커즈는 1970년대 독일 연방군에게 보급됐던 ‘독일군 스니커즈’에서 영감을 얻은 제품이다. 최근엔 소위 ‘없어서 못 파는’ 제품으로 등극하며 매 시즌 출시와 동시에 완판되고 있다.

메종 마르지엘라 ‘5AC 마이크로 버킷백’
이번 시즌 메종 마르지엘라는 레플리카 외에도 브랜드 고유의 시그니처 디자인으로 자리 잡은 ‘5AC백’ 등을 주력 상품으로 선보인다. 5AC라인은 최근 트렌드를 반영해 작은 사이즈의 복조리 형태로 출시됐다. 사이즈에 따라 ‘5AC 마이크로 버킷백’, ‘5AC 미니멀 버킷백’ 등으로 나뉜다. 앞코 발가락이 두 갈래로 나뉘어 있는 독특한 형상의 슈즈 컬렉션인 타비 컬렉션도 주목할 만하다. 브랜드의 전위적인 감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크네스튜디오 ‘페이스 컬렉션’
아크네스튜디오 ‘페이스 햇’
스웨덴을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로 자리 잡은 아크네 스튜디오도 주목받는 브랜드다. 1996년 설립 컨템퍼러리 브랜드로 북유럽 특유의 간결하면서도 위트 있는 감성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두 개의 작은 원과 직사각형으로 그려낸 심플한 얼굴 형상의 페이스 이모티콘 패치가 스웨트 셔츠(맨투맨), 카디건, 티셔츠, 후디, 신발, 양말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돼 있는데 매 시즌 조기 완판을 기록 중이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MZ세대가 소비 주체로 떠오르면서 신명품으로 조명 받는 브랜드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며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MZ세대의 수요를 정확히 파악하고 이에 발맞춰 새롭고 개성 있는 제품을 내놓는 브랜드들이 새로운 명품으로서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스타일매거진q#커버스토리#티셔츠#스니커즈#메종키츠네#톰브라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