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 부른 가수 이동원 별세…전유성이 임종 지켜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4 13:48수정 2021-11-14 13: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이동원.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앨범 표지 갈무리
‘향수’ ’가을편지’ 등을 불러 1980∼1990년대 많은 사랑을 받았던 가수 이동원이 지병인 식도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14일 가요계에 따르면, 식도암 말기였던 이동원은 개그맨 전유성이 있는 전북 남원으로 옮겨 투병 생활을 하던 중 이날 오전 4시경 전유성이 임종을 지킨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전유성은 과거 이동원의 집에서 함께 산 인연이 있어 이동원이 말년을 전유성의 집에서 함께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동원은 6·25 동란 중이던 1951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이북 출신 부모를 따라 이듬해 상경한 그는 서울에서 줄곧 살다 1970년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주요기사
1989년 발매한 앨범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의 수록곡 ‘향수’가 크게 히트하며 국민가요가 됐다. 정지용 시인의 동명 시에 작곡가 김희갑이 멜로디를 붙인 ‘향수’는 애절한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해 남녀노소 불문하고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대중가요와 클래식의 선구적 만남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중음악은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얻었고, 클래식은 대중화의 길을 텄다. 이동원은 당시 서울대 음대 교수인 테너 박인수를 찾아가 듀엣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원은 이밖에도 ‘명태’(양명문 시인), ‘물나라 수국’(김성우 시인) 등 아름다운 시에 선율을 더한 노래를 즐겨 불렀다.

방송인 정덕희 교수와 가수 조영남 등 이동원의 지인들은 이달 22일 그를 위한 사랑의 음악회를 열 예정이었다. 이동원이 세상을 떠남에 따라 추모 음악회로 치러진다.

빈소는 동국대 일산병원 장례식장 15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16일 오전 11시 30분 거행되며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으로 결정됐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