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팎으로 고개 숙인 청춘… 타인 시선 벗고 다시 일어서다

김태언 기자 입력 2021-09-17 03:00수정 2021-09-17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OTT 웨이브의 도발적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 화제 중심으로
발기부전 통해 자존감 추락 표현, 바람 빠진 풍선 등 재치있게 은유
첫사랑-친구 도움받으며 극복…윤시윤 “민망해도 거침없이 연기”
작가 “괜찮다고 말해주고 싶었다”…감독 “약한 모습 깨는 의지 강조”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에서 용식(윤시윤·오른쪽)이 루다(안희연)의 구두굽이 부러지자 루다를 업고 있는 모습. 이 작품은 공개 첫 주부터 웨이브 신규 유료가입자 견인 콘텐츠 1위를 차지했다. 자존감 상실의 시대를 그린 이 드라마는 유머와 감동, 상징성을 지닌 캐릭터로 주목받고 있다. 웨이브 제공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의 첫 오리지널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은 지난달 31일 공개되자마자 화제가 됐다. 드라마 소재로는 극히 드문 발기부전을 내세웠기 때문이다. 상당히 도발적으로 보이지만 소재가 전부인 드라마는 아니다. 이는 여러 번의 공무원시험 탈락으로 자존감이 바닥난 30대 청년 도용식(윤시윤)의 극한 상황을 비유할 뿐. 드라마는 그런 용식이 첫사랑이자 비뇨기과 의사인 이루다(안희연), 친구 꽃보살(김설진)의 도움을 받아 성장하는 모습을 그린다.

작품은 용식의 변화를 따라가기에 윤시윤(35)의 연기에 주목할 수밖에 없다. 14일 화상으로 만난 윤시윤은 자위행위를 하다 발기부전임을 깨닫는 장면을 두고 “가장 어려웠던 연기다. 목숨 걸고 한 큐에 가고 싶었다”면서도 “주제가 갖는 힘이 있어 참여에 전혀 망설임이 없었다”고 했다. 거북목과 굽은 어깨까지 연기한 윤시윤은 회차를 거듭하면서 웅크린 몸을 펴나가며 용식의 회복을 보여준다.

“나만의 공간에 있던 사람이 문을 열고, 사람을 똑바로 바라보고, 마음을 정확히 표현해나가는 순서를 표현하고자 했다”는 윤시윤의 말은 작품의 주제를 관통한다. 모지혜 작가(33)는 용식에게 자신을 투영했다. 모 작가는 스무 살부터 습작생, 당선 작가, 보조 작가를 반복했다. 그는 “나는 안정적인 취업 대열에 합류하지 못한 용식에 가까웠다. 당시 자기 계발서를 읽었는데 혼나는 느낌이었다. 나를 예뻐하고 싶다가도 그런 글을 읽다보면 고개를 숙일 것 같았다”고 했다.

이 작품은 5년 전 4부작으로 만들어놓은 ‘서다’를 원작으로 했다. SBS ‘스토브리그’의 정동윤 감독이 당시 입봉작(메인 연출로 데뷔하는 작품)으로 준비하다 무산됐고, 그 후로도 매년 제작제의가 왔지만 좌초됐다. 그러다 지난해 12월 이 작품을 기억하고 꺼내든 건 김장한 감독(35)이었다. ‘서다’를 준비하던 시절 조연출이었던 김 감독은 “이 대본보다 기억에 남는 게 없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감독은 무게감에 재미를 더했다. “불편할 수 있는 소재나 장면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여러 소품을 준비했다”는 그의 말대로 발기부전 검사를 받기 위해 엎드린 자세를 대체한 고양이 모형, 바람 빠진 풍선 등 재치 있는 미장센은 유쾌함을 선사한다. 음악도 “파격적인 소재라 연출에서 최대한 힘을 빼려 했다”는 이유로 톤 다운된 곡이 주가 됐다. 감독은 가수 요아리, 천단비에게 직접 OST를 제안했는데, 작품 주제처럼 실력에 비해 빛을 못 보는 것 같다는 생각 때문이었다고 한다.

작품의 제목이자 유명곡인 ‘You Raise Me Up’은 극중 딱 한 번, 감독이 생각하는 가장 중요한 장면에서 나온다. 용식이 분홍색 마니아인 자신을 납치범으로 오해한 경찰과 주민들이 무서워서 집 안으로 숨었다가 스스로 나와 결백을 주장하는 장면에서다. 김 감독은 “자신의 약한 모습을 깨고 일어서는 용식을 표현하고 싶어 원작의 옥탑방 설정을 반지하로 바꿨다”고 했다.

결국 용식은 공무원시험을 포기하기로 결정한다.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나 진정 자신이 하고 싶은 일과 감정을 찾은 용식은 마지막에 카메라를 응시하며 웃는다. 그 웃음을 보다가 울음을 터뜨리는 시청자에게 작가와 배우는 말한다.

“응원해준 주변의 기대를 떨치고 경험해보지 못한 것에 도전하는 사람들에게 ‘괜찮다’고 말해주고 싶어요.”(모 작가)

“괜찮아요. 오늘 맛있는 것 드시고요, 좋은 사람들이랑 수다 떠세요.”(윤시윤)

김태언 기자 beborn@donga.com
#웨이브 첫 오리지널 드라마#유 레이즈 미 업#자존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