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비틀쥬스’ 개막일, 7월로 또 연기…“기술적 문제 발견”

뉴스1 입력 2021-06-23 17:45수정 2021-06-23 17: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뮤지컬 ‘비틀쥬스’ 포스터(CJENM)© 뉴스1
뮤지컬 ‘비틀쥬스’의 개막일이 오는 7월6일로 또 늦춰졌다. 당초 이달 18일 예정에서 29일로 연기됐다가 또 변경된 것이다.

23일 제작사 CJENM은 “‘비틀쥬스’의 국내 초연을 준비하는 데 있어 테크니컬적(기술적)인 문제를 발견했다”며 “시시각각 변화하는 극의 전개를 무대 위에 구현하기 위해 모든 테크니컬적인 부분의 합을 맞추는 과정에 시간이 지속적으로 소요되고 있고 약속된 개막일을 맞출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초연작의 로컬라이제이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변수에 대비해 준비기간을 충분히 더 마련하지 못했다”며 “개막 재연기로 또다시 불편을 끼쳐드렸다”고 사과했다.

이에 따라 29일부터 7월4일까지 공연 회차는 취소될 예정이다. 제작사 측은 “이에 대한 취소와 보상 절차에 대해서는 별도 안내하겠다”고 알렸다.

주요기사
팀 버튼 감독의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 ‘비틀쥬스’는 2019년 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선보이는 라이선스 공연으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