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차기작은 미국 영화…서울 소재 공포영화 잠정 연기”

뉴스1 입력 2021-06-18 10:08수정 2021-06-18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레나 화보 © 뉴스1
영화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위시한 4관왕의 쾌거를 이룬 봉준호 감독이 처음으로 자신의 신작에 대해 입을 열었다.

봉준호 감독은 최근 남성 패션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의 “칸과 오스카 사이에서 말했던 작품과 현재 준비 중인 신작은 다르다”며 이번 인터뷰를 통해 정리의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봉준호 감독이 해외영화 한 편과 한국영화 한 편을 준비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해외영화로 ‘2016년 런던 사건의 CNN 보도 모티브 작품’이 거론되고 있는데 이 작품을 준비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밝혔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이후 작품은 미국영화로, 미출간 미국 원작 소설을 영화화할 예정이다.

또한 이미 짧게 보도되었듯 ‘심해 해양 생물 애니메이션’이 한국영화 차기작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이로 인해 그의 한국영화로 알려졌던 ‘서울 소재의 공포영화’는 잠정적 연기 상태의 작품이 됐다. 그의 8번째 장편영화는 미국영화가 될 것이며, 9번째 장편영화는 애니메이션으로 확정됐다.

주요기사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수상 이후 국내 언론과의 첫 공식 인터뷰에서 밝히는 그의 신작에 관한 이야기를 포함한 긴 호흡의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7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