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디 “레드벨벳과 솔로 사이 고민…보컬적인 면이 강점”

뉴스1 입력 2021-04-05 14:44수정 2021-04-05 14: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레드벨벳 웬디/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웬디가 그룹 레드벨벳과는 또 다른 자신만의 색에 대해 고민했다고 밝혔다.

웬디는 5일 오후 2시 첫 번째 솔로 미니앨범 ‘라이크 워터’(Like Water) 발매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생중계로 진행했다. 진행은 레드벨벳 조이가 맡았다.

이날 웬디는 레드벨벳과 솔로 가수로서의 차이점에 대해 “레드벨벳에서는 그룹의 한 일원으로서 그룹의 색을 잘 표현하기 위해 했는데, 이번엔 솔로 가수인 만큼 온전히 저만의 색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해서 제 색을 진하게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여러 솔로 가수들과 다른 차별점에 대해 “솔로 가수 색도 있지만, 또 내가 갖고 있는 레드벨벳 색도 보여줘야 하니까 고민했다”라며 “솔로 가수도, 레드벨벳도 저니까 열심히 다 하면 나만의 강점이 보여질 거라 생각한다. 보컬적인 면을 보여줄 수 있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한 웬디는 “이번 앨범 자체는 제 얘기와 되게 가깝고, 따뜻한 감성을 지니고 있는 만큼 공감이 가고 그 이야기를 잘 전달하고 싶다. 때로는 위로를, 때론 공감을 전해주고 싶다”고도 전했다.

한편 5일 오후 6시 발매될 첫 번째 미니앨범의 타이틀곡 ‘라이크 워터’는 웬디의 청아한 보컬이 돋보이는 어쿠스틱 팝 발라드 곡으로, 서로의 존재와 의미를 ‘물’에 비유해 작은 빗방울이 모여 바다를 이루듯 서로에게 운명처럼 흘러간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다른 타이틀곡 ‘웬 디스 레인 스톱스’는 피아노 연주와 다이내믹한 보컬이 어우러진 슬로우 템포의 발라드 곡으로, 웬디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묘사한 가사는 삶에 지친 순간 ‘때로는 잠시 쉬어가도 괜찮다’는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