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허지웅의 일침

뉴시스 입력 2021-03-04 15:29수정 2021-03-04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허지웅이 최근 논란이 된 ‘KTX 햄버거 진상녀’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허지웅은 4일 자신의 SNS에 “요즘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 라는 말이다. KTX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 라는 말이 돌아왔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오래 전에는 이런 말 종종 보고 들었다. 그런데 그때도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말은 말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낯부끄러워서 많이 하지 않았던 것 같다”며 “나이든 자들이 내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고 그 자식들이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는 동안 우리 공동체의 가장 나쁜 맨얼굴을 보게 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의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는 “타고난 운을 고맙게 생각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스스로를 가다듬지 않는다면 그런 사람의 앞으로의 인생에 가장 빛나는 성과란 고작해야 삼루에서 태어났다는 것 뿐일 것”이라며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한다”고 적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