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원 작가 “시나리오는 경험에서 나와… 도움준 분들께 감사”

김재희 기자 입력 2020-02-20 03:00수정 2020-02-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DG 수상 이하준 미술감독 “너무 떨어 준비한 말도 다 못해”
“가사도우미, 수행기사, 아동상담 전문가분들 감사합니다.”

제92회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한진원 작가는 시상식 현장에서 못다 한 수상 소감을 말했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생충’ 기자회견장에서다.

“시나리오가 어떻게 사람 머릿속에서 나오겠습니까. 사람의 경험에서 나오는 것인데…. 취재할 때 가사도우미, 수행기사, 아동상담 전문가의 도움으로 좋은 장면을 적을 수 있었습니다.”

한 작가는 영화 후반을 지배하는 ‘냄새 코드’를 발굴했고 “실전은 기세야, 기세” 같은 명대사를 썼다. 극 중 기택(송강호)과 충숙(장혜진)의 직업인 택시기사와 가사도우미를 직접 만나 얘기를 들으며 리얼리티를 더했다. 그는 “저는 서민 가정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기우(최우식)의 환경과 가깝게 살았다. 박 사장(이선균)의 집은 판타지였다. 자료 조사를 위해 만난 취재원들이 굉장히 중요했다”고 밝혔다.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는 수상 소감에 대해 한 작가는 “(충무로는) 대학 졸업 이후 유일하게 사회생활을 한 곳이고 아직도 충무로에서 하고 있다. 얘기를 안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 작가는 기생충이 ‘자막의 장벽’을 넘어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에 대해 “우리 영화에는 아주 잔혹한 악당(도 없고), 선과 악의 이분법적 대립으로 흘러가지 않는다. 10명 각자만의 드라마가 있고 각자 욕망에 따라서 살아간다”고 말했다.

아카데미 미술상 후보에 올랐던 이하준 미술감독은 “미국 미술감독조합(ADG) 수상 때도 너무 떨어 말을 다 못 했다. 잊어버리지 않으려고 (아카데미) 수상 소감을 정말 빼곡히 적어놨었다”며 “여러 시상식에서 봉 감독님 언급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더라. 수상 소감 서두에 봉 감독님과 송강호 선배님, 모든 배우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박수가 터져 나왔다.

편집상 후보에 올랐던 양진모 편집감독은 “저희는 사실 영화 뒤에서 묵묵히 일하는 스태프이다. 여러 스태프분의 노력이 이 자리를 만들어준 것 같아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아카데미 시상식#한진원 작가#이하준 미술감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