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주말 뉴스데스크 9시→8시로?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20:31수정 2010-09-27 2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가 주말 '뉴스데스크'의 시작 시간을 오후 9시에서 오후 8시로 1시간 앞당기고 '김혜수의 W'와 '후 플러스'를 폐지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편성안을 사실상 확정했다. MBC는 27일 편성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개편안을 의결했다.

개편안은 김재철 사장의 결제만을 남겨놓은 상태로 MBC 내부에서는 김 사장이 그동안 이 개편안을 강하게 추진했던 것으로 미뤄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보고 있다.

주말 이틀간이기는 하지만 MBC가 '뉴스데스크'의 방송 시간대를 변경하는 것은 1970년 이 프로그램의 방송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김혜수의 W'는 최근 김혜수로 진행자를 교체한 후 7~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심야 시간대 치고는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이번 개편으로 사라지게 됐다.

주요기사
'후 플러스'는 전신인 '뉴스 후'가 한때 2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보였지만 지난해 방송 시간대를 토요일에서 목요일로 변경한 뒤 저조한 시청률을 보여왔다.

개편안 대해 MBC 기자회와 PD협회, MBC 노조 등은 경영진이 구성원들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개편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성장경 MBC 기자회장은 "경영진이 공영방송의 원칙인 사회 감시와 비판 기능을 포기하려 하고 있다"며 "조만간 기자총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