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특집/패션]“기능성-스타일 둘다 잡아라” 아웃도어 패션 제철 만났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20 03:00수정 2010-09-20 18: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시간 운전-성묘때 편안한 캐주얼 인기
환절기용 바람막이 재킷-티셔츠 챙겨야
코오롱스포츠가 스타일을 중시하는 여성을 겨냥해 출시한 ‘티파니 재킷’. 야외에서는 물론이고 일상에서도 편하고 멋스러운 연출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사진 제공 코오롱스포츠
《 추석 연휴에는 성묘도 나들이다. 실제로 산과 들로 하이킹을 떠나는 가족도 많다. 가족과 함께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아웃도어 의류 한 벌쯤 챙겨가는 것이 어떨까. 부모님을 모시고 가거나 아이들과 함께하는 야외 나들이는 가벼운 트레킹이므로 고기능성의 아웃도어 의류를 준비할 필요는 없다. 최근 아웃도어 브랜드에서는 기능성은 한 단계 낮추는 대신 패션 감각과 디자인에 더 중점을 둔 캐주얼 라인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
○ 체크 셔츠, 재킷으로 ‘나도 패셔니스타’

유행에 민감한 소비자라면 체크 셔츠는 올가을에 꼭 챙겨야 할 아웃도어 캐주얼 아이템이다. 올가을 패션 트렌드인 ‘체크 패턴’은 아웃도어 의류에도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다. 체크 셔츠를 준비한다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폴리에스테르 혼방 소재의 체크 셔츠(7만9000원)를 출시했다. 빨리 건조되고 항균성이 있는 소재다.

코오롱스포츠 관계자는 “최근 아웃도어 브랜드에서는 시티 캐주얼로도 연출이 가능한 트레블 웨어들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며 “장시간 운전을 해야 할 경우나 성묘를 겸한 가벼운 가족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더욱 추천할 만하다”고 말했다. 체크 셔츠나 솔리드 컬러의 집업 티셔츠에 주머니가 너무 많이 달려있지 않은 기본형 아웃도어 바지를 입으면 가벼운 가족 모임에도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이런 셔츠와 바지에는 재킷도 어울린다. 바람막이를 하나 정도 더하면 바로 나들이를 떠날 수 있다. 요즘 나오는 아웃도어는 메모리 소재를 사용해 구김이 없이 착용이 가능하다.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의 ‘테베 바람막이 재킷’(14만 원)은 광택 있는 코팅을 적용해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강조한 간절기용 재킷이다.

주요기사
아이더의 ‘아가일 폴로티’. 흡습, 보온기능이 뛰어나다.
코오롱스포츠의 ‘티파니 재킷’(19만 원)은 스타일을 중시하는 여성을 겨냥한 경량 방풍 재킷이다. 시크한 스타일의 롱 재킷으로 일상에서도 편하면서도 멋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다. 깃과 허리 부분에 끈을 넣어 다양한 스타일로 표현할 수 있다.

라푸마는 산등성이를 앞뒤로 새겨놓은 듯한 디자인의 남성용 ‘라이프스타일 재킷’(15만 원)을 출시했다. 앞판 안쪽에는 방풍 효과를 주는 안감이 덧대어져 있다. 버그하우스에서 선보인 남성용 재킷인 ‘리암 재킷’(24만 원)도 안쪽에 기모가 있어 보온성이 좋다.

○ 쌀쌀한 아침, 저녁…야외에서도 따뜻하게

환절기용 티셔츠와 바지는 스타일도 좋지만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지는 날씨에 유용한 제품이다. 아이더의 ‘아가일 폴로티’(11만 원)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키는 흡습 속건 기능과 보온 기능이 뛰어나다.

노스페이스는 첨단 소재를 사용하거나 발열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땀과 노폐물을 흡수하고 열을 발산하는 신소재인 하이서모 소재를 사용한 셔츠가 눈에 띈다. 남성용 ‘히트 셔츠’가 8만5000원이다.

라푸마의 ‘라이프스타일 재킷’. 앞판 안쪽에 방풍 안감이 있다.
블랙야크의 ‘모건 티셔츠’(7만5000원)는 부드러운 감촉이 돋보이는 셔츠다. 어깨와 허리 부위에 동일 소재의 솔리드 배색으로 여성스러운 라인을 강조한 스타일이다. 블랙야크는 스트라이프 디자인을 강조한 ‘왓슨 티셔츠’(9만8000원)도 선보였다.

아이더의 ‘나르시스 팬츠’(21만 원)는 착용감이 우수한 소재에 신축성이 뛰어난 벨트를 사용한 남성용 팬츠. 장시간 앉아 있어도 쉽게 구김이 생기지 않아 간단한 산행, 골프, 여행 등 다양한 상황에서 착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버그하우스 역시 보온성이 뛰어나면서도 골프나 타운웨어에 적합한 캐주얼한 디자인의 팬츠를 출시했다. 남성용과 여성용 모두 12만9000원이다.

주성원 기자sw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