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佛 누벨 바그의 선구자 클로드 샤브롤 회고전

입력 2003-12-09 18:03수정 2009-10-10 0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간의 위선과 억압된 욕망에 날카로운 메스를 들이댄 프랑스의 영화감독 클로드 샤브롤(사진) 회고전이 서울과 부산에서 잇따라 열린다. 13∼26일 서울 대학로 하이퍼텍 나다, 내년 1월 3∼18일 부산 수영만요트경기장 내 시네마테크 부산.

1930년 파리에서 태어난 샤브롤은 1958년 데뷔작 ‘미남 세르쥬’를 연출한 이래 올해 선보인 ‘악의 꽃’에 이르기까지 40여년간 60편이 넘는 영화를 만들어온 노장 현역감독. ‘근원적 욕망을 쫓는 집요한 탐구자’로 불리는 그는 부르주아 가정의 뒤틀린 욕망을 스릴러 형식으로 파헤친 작품들을 연출해왔다.

그 중에서도 ‘미남 세르쥬’는 ‘누벨 바그’의 시작을 알린 작품으로 평가된다. ‘누벨 바그’란 50년대 말 젊은 영화인들이 시작한 프랑스 영화의 새로운 물결을 가리키는 말. 대표작 중 ‘사촌들’은 시골청년 샤를르와 파리에 사는 세련된 폴의 대비를 통해 어둡고 잔인한 아이러니를 부각시킨다. 유복한 상속녀와 거리의 예술가가 등장하는 ‘암사슴’은 전통적인 삼각관계와 미묘한 스릴러가 혼재된 작품.

붉은 결혼식 - 사진제공 동숭아트센터

그는 유럽의 작가주의 영화 전통과 할리우드의 장르영화가 합쳐진 독자적 스타일을 고수해왔기에 ‘누벨 바그’의 장 뤽 고다르나 프랑소와 트뤼포 감독과 달리 평단에서 인색한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스타일의 파격 없이 단순한 우아함으로 긴장감을 고조시키는데 뛰어난 재능을 보여준 감독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회고전에서는 초기작들과 90년대 이후 발표한 ’지옥‘ ’의식‘ 등 ’샤브롤식 스릴러‘까지 두루 선보인다. 자세한 상영일정은 동숭아트센터(www.dsartcenter.co.kr)와 시네마테크 부산(www.piff.org/cinema)의 인터넷 홈페이지 참조.

고미석기자 mskoh11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