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경제도 휘청… 산업생산 사상 첫 감소
더보기

中경제도 휘청… 산업생산 사상 첫 감소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20-03-17 03:00수정 2020-03-17 0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월 생산 증가율 -13.5%
소비-투자 하락폭도 예상보다 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중국 실물경제에 타격을 주면서 중국의 1∼2월 생산과 소비, 투자지표가 일제히 마이너스로 떨어졌다. 특히 월간 기준으로 산업생산이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전년 대비 뒷걸음쳤다.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1∼2월 산업생산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5% 감소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관련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1990년 이후 처음이다. 중국은 춘제(春節·중국 설) 연휴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 1, 2월 두 달 치를 한 번에 발표한다.

중국의 월별 산업생산은 지난해 10월 4.7%, 12월 6.9%로 상승 추세에 있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상당수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이미 역성장은 예상됐었다. 하지만 시장 전망치인 ―3%보다 훨씬 나빠 생산 감소가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정부의 극단적인 이동 제한 정책 여파로 생산은 물론 소비와 투자 역시 급속하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월 소매 판매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20.5%로, 시장 예상치인 ―4%보다 크게 부진했다. 인프라 시설 투자 등을 포함한 고정자산투자 역시 1∼2월 24.5% 감소했다.

관련기사

국가통계국은 “코로나19가 경제 운영에 큰 충격을 줬다”고 인정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날 중국이 발표한 주요 경제지표가 ‘극적인 붕괴(dramatic collapse)’ 현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주요 실물경제 지표가 동시에 추락하면서 중국의 올해 1분기(1∼3월) 경제성장률이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16일 싱가포르국립대 동아시아연구소는 중국의 1분기 성장률을 ―6.3%로 전망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중국 경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