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확진’ 구로 콜센터 직원, 증상 발현 후 제주 여행
더보기

‘코로나19 확진’ 구로 콜센터 직원, 증상 발현 후 제주 여행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1 10:01수정 2020-03-11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 출입문에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건물을 일시 폐쇄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스1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일어난 가운데 이 콜센터 확진자 직원이 증상 발현 후 제주도를 방문한 사실이 11일 확인됐다.

제주도와 서울 동작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제주를 당일치기로 여행한 코로나19 확진자 A씨(40대·여)는 구로 콜센터 직원이었다. A씨는 1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4일부터 기침과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났다. 사흘 뒤인 7일 A씨는 오전 8시 45분경 김포공항에서 제주행 아시아나 항공 OZ8915편을 이용해 일행 없이 혼자 제주를 방문했다.


A씨는 제주에 도착한 뒤 버스를 타고 제주시 버스터미널 인근 제주기사정식뷔페식당에서 식사를 했으며, 동일주노선 버스를 타고 함덕으로 이동해 오후 2시 50분경 유드림마트 함덕점과 포엠하우스 펜션을 들렀다. 오후 6시 36분경에는 펜션 인근 GS25 함덕 골든 튤립점에서 간단히 식사한 뒤 바로 버스를 타고 제주공항으로 이동했다. 오후 9시 10분쯤 김포행 아시아나항공 OZ8996편을 타고 서울로 돌아갔다.

주요기사

제주도는 A씨의 제주 이동 동선을 따라 방문 장소에 대해 방역 소독을 실시한다. 또 A씨가 제주에 있을 당시 접촉자를 파악해 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앞서 지난 8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에 위치한 보험회사 콜센터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동료와 가족 등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에 따르면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11일 0시 기준 90명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