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PD수첩 ‘檢-言 유착 의혹’ 악의적 보도”
더보기

검찰 “PD수첩 ‘檢-言 유착 의혹’ 악의적 보도”

김동혁 기자 입력 2019-12-05 03:00수정 2019-12-05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사에 부정적 영향 주려는 의도” ‘검언(檢言) 유착’ 의혹을 제기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 보도에 대해 검찰이 “악의적 보도”라며 비판했다.

4일 대검찰청은 입장문을 통해 “PD수첩이 발언 여부에 대한 진위 확인도 곤란한, 음성을 변조한 복수의 익명 취재원을 내세워 일방적인 추측성 내용을 방송한 것은 검찰 및 출입기자단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인 보도”라며 “중요 수사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한 의도가 명백해 보여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 “출처 불명 녹취를 발언 상황에 대한 설명을 생략한 채 편집해 방송하면서 당사자에게 어떠한 확인 요청도 한 바 없다”고 비판했다.

전날 방송된 PD수첩 ‘검찰 기자단’ 편은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의혹 사건 등 언론의 단독 보도 대부분이 검찰과의 유착 관계에서 비롯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검은 “차장검사 브리핑, 문자메시지 등을 통한 공보는 국민의 알 권리 보장, 오보 방지 등을 위해 공개적으로 진행됐다”며 “당시 공보준칙 등에 따른 정상적인 공보활동”이라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김동혁 기자 hack@donga.com

#대검찰청#pd수첩#검언 유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