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I를 로봇에 어떻게 활용하고 있나요”
더보기

“AI를 로봇에 어떻게 활용하고 있나요”

선전·광저우=신희철 기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학생과학발명품대회 수상자들, 中 선전 등 기술기업 나흘간 탐방
제41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수상자들이 5일 중국 선전의 인공지능(AI) 기업 유비테크(UBTECH)를 방문해 AI와 로봇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선전·광저우=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인공지능을 로봇에 어떻게 활용하고 있나요? 다른 로봇 기업과의 차별점은요?”

어린 학생이지만 발명가의 눈은 남달랐다. 보평고 1학년 이성민 학생은 5일 중국 인공지능(AI) 기업 유비테크(UBTECH) 본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유비테크 관계자가 음성인식 기술로 움직이는 자사 로봇을 30분 이상 소개한 직후였지만, 이성민 학생의 얼굴은 궁금증이 가득해 보였다.

이어 한솔초 6학년 박주은 학생은 ‘로봇 연구비와 판매 수익 중 어떤 게 더 많은지’ 보다 근본적인 질문을 했다. 전민중 3학년 서민욱 학생은 “음성인식은 이미 흔한 기술”이라며 “아이를 돌볼 수 있다는 인형로봇의 정서적 기능에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자동차나 정찰로봇이 상용화되면 얻을 편리함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사람에게 맡겨도 불안한 일을 예외적인 상황에서 로봇이 잘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동아일보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국립중앙과학관이 주관한 제41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수상자들이 4∼7일 중국 선전과 광저우에서 기술 기업을 탐방했다. 국무총리상, 최우수상을 받은 초중고교생 가운데 8명과 지도교사 2명이 중국 선전의 DJI, 유비테크, 광저우 TCL 등을 찾았다. 1979년 제1회 대회부터 단독 후원하고 있는 한국야쿠르트도 연수 행사에 참여했다.

주요기사

수상자들은 중국 드론 기업 DJI에도 흥미를 보였다. 4일 방문한 DJI 쇼룸에서 쉴 새 없이 필기하고 사진과 동영상을 찍으며 질문을 이어갔다. DJI 관계자가 드론에 손바닥을 등록한 뒤 손으로 드론을 조종하는 시범을 보이자 탄성을 내기도 했다.

선전·광저우=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인공지능#로봇#ai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