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북부간선도로 위에 ‘미니도시’ 만든다…2021년 착공
더보기

서울 북부간선도로 위에 ‘미니도시’ 만든다…2021년 착공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8-05 18:11수정 2019-08-05 18: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북부간선도로 위에 인공대지를 만들고 신개념 미니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 추진다.

서울시는 중랑구 북부간선도로 신내IC∼중랑IC 약 500m 구간 상부를 덮어 미니도시를 조성하는 ‘컴팩트 시티’(Compact City)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이 구간 상부와 인근 저층 창고 부지, 완충녹지 등 주변에 약 7만5천000㎡ 규모 대지를 확보해 공공주택과 사회간접자본, 일자리가 어우러진 도시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컴팩트 시티에는 청년 1인가구와 신혼부부 중심의 1000채 규모 공공주택, 공원, 보육시설 같은 사회기반시설, 업무·상업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터널이 된 도로에는 진동과 소음 차단 장치 방재 시스템이 설치된다.

주요기사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토지를 매입해 (단지를)만드는 방식보다 도로 위에 짓는 것이 저렴하다”며 “걱정하는 만큼 유지관리 비용이 많이 들어가진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도로 위 인공대지를 만든다고 해서 공학적으로 ‘몇층까지 밖에 올리지 못한다’는 제한은 없다”고 설명했다.

총 사업비는 42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2021년 공사에 들어가 이르면 2025년에 입주를 시작할 전망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