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소기업의 VR테마파크 도전 ‘콩VR’, 1년 사이에 주요 도심지 4곳 진출
더보기

중소기업의 VR테마파크 도전 ‘콩VR’, 1년 사이에 주요 도심지 4곳 진출

동아닷컴입력 2019-07-04 15:27수정 2019-07-04 15: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소 기업들의 진출이 쉽지 않은 대형 VR테마파크 시장에 중소 게임사가 야심차게 도전장을 던져 주목을 받고 있다.

VR전문 기업 모션디바이스(대표 이종찬)는 오는 5일 서울 강남과 부산 서면에 도심형VR테마파크 ‘콩VR’ 지점을 각각 오픈한다고 금일(4일) 밝혔다.

콩VR (사진=게임동아)

모션디바이스는 스페이스 탑 발칸 VR, 탑 어드벤처 VR 등 어트랙션 중심의 VR 게임들을 선보여 주목받은 VR 전문 기업이다.

어트랙션 중심으로 운영되는 VR테마파크 시장은 VR방과 달리 넓은 공간과 많은 시설 투자 비용으로 인해 중소 기업의 진출이 쉽지 않은 분야이지만, 모션디바이스는 지난해 1호점인 잠실 롯데월드몰점을 시작으로 2호점 부산 해운대점을 오픈했으며, 이번에 강남점과 서면점까지, 약 1년 사이에 국내 주요 도심지에 4개의 매장을 오픈하는 공격적인 움직임으로 시선을 끌고 있다.

주요기사

콩VR (사진=게임동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VR테마파크 시장에서 모션 디바이스가 내세우고 있는 경쟁력은 VR테마파크에 필요한 모든 부분을 직접 해결할 수 있는 폭넓은 경험이다. 국내 최정상급 어트랙션 제작 능력을 보유한 모션디바이스는, 개발자 영입을 통해 자체 콘텐츠 개발 능력까지 갖췄으며, 1년간 잠실 롯데월드몰점을 운영하면서 직접 VR테마파크를 운영할 수 있는 고객 대응 능력까지 확보했다.

콩VR 테마파크 강남역점은 약 200평 규모에 VR어트랙션 10종, 룸스케일 6종, 아케이드 게임 5종을 도입해 총 21종 41대로 구성됐으며, 특히 마법 양탄자를 타고 4인용 라이더형 VR어트랙션 아라비안나이트, 트럭을 타고 좀비를 퇴치하는 어트랙션 기반 VR FPS 게임 좀비타운, 탱크, 헬리콥터 등을 타고 싸우는 팀대항 VR FPS 게임 기계화 대전 등 모션디바이스가 자체 개발한 VR어트랙션을 다수 배치했다.

콩VR (사진=게임동아)

또한, 독일 너드사의 팀대항 슈팅 게임 타워태크 등 해외 VR 기업들과 협업한 콘텐츠도 있으며, VR영화를 시청할 수 있는 VR시네마 등의 시설도 갖췄다. 같은 날 오픈하는 부산 서면점은 100평 규모에 어트랙션 10종 등 총 21대의 기기가 배치됐다.

모션디바이스는 경쟁이 치열한 강남에서 콩VR을 널리 알리기 위해 SNS를 활용한 마케팅과 모션디바이스가 보유한 여러 지점을 연계한 VR 게임 대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콩VR (사진=게임동아)

또한, 최소비용부터 비싼 다른 VR테마파크와 달리 기기 1번 체험당 5000원을 시작으로, 24회 99,000원까지 많이 구입할수록 저렴해지는 공격적인 가격 정책을 결정했으며, 향후 다양한 형태의 할인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모션디바이스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VR테마파크는 콘텐츠 및 기기 제작 비용 뿐만 아니라 전기용품 안전확인 기준 등 여러가지 복잡한 규제로 인해 비용 단가를 낮추는게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모션디바이스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시행한 정보통신기술 규제샌드박스에서 전기용품 안전확인과 전자파적합성 평가 실증특례를 받는 등 VR테마파크 대중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 중이다.

모션디바이스 이종찬 대표 (사진=게임동아)

모션디바이스 이종찬 대표는 “앞으로도 고객들과의 접점을 높일 수 있도록 국내 핵심 도시 위주로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소 게임사가 도전하기 쉽지 않은 분야이지만, 열심히 노력해서 VR테마파크 저변 확대에 앞장서고 싶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게임전문 김남규 기자 kn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