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화, 文의장 징용해법에 “정부와 조율됐다 말하기 어려워”
더보기

강경화, 文의장 징용해법에 “정부와 조율됐다 말하기 어려워”

뉴스1입력 2019-11-08 16:04수정 2019-11-08 1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2019.11.8/뉴스1 © News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근 일본 측에 제안한 강제징용 문제 해법에 대해 “정부와 조율이 됐다고 말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비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문 의장의 제안이 청와대와 정부 내에서 조율된 해법인가’라는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직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이어 “의장님께서 한일 관계에 대해서 중요성을 깊이 평가하고, 기여하고자 하는 의지의 일환으로 만든 안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문 의장 해법에 대한 정부 평가를 묻는 질의에는 “6월 초에 일측에 제시한 ‘1+1’과 상당히 겹치는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또 당국자간 협의를 하면서 그걸 포함해서 여러 다른 가능한 방안에 대해 계속 협의를 해오고 있기 때문에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정부가 생각하지 않은 요소도 좀 있다고 평가가 된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지난 5일 일본 방문 중 와세다대학교 특별강연을 통해 강제징용 소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강제징용의 책임이 있는 한일 기업의 기부금뿐만 아니라,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을 모으는 방안을 제시했다.

문 의장은 “(강제징용 책임이 있는) 양국 기업의 기부금으로 하되, 책임이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그 외의 기업까지 포함해 자발적으로 하는 기부금 형식”이라며 “(여기에)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 형식을 더하겠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박근혜 정부 당시 위안부 합의를 통해 만들어진 ‘화해와 치유재단’의 일본 출연금 중 잔액인 60억원도 기금 재원에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 기존의 ‘1+1 방식’에서 기업 기부금·민간성금·화해와 치유재단 잔액 등을 더한 ‘1+1+α 방식’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