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무성 “우파 쇠퇴 책임 인사, 선거 쉬어야…나도 불출마”
더보기

김무성 “우파 쇠퇴 책임 인사, 선거 쉬어야…나도 불출마”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12 10:11수정 2019-11-12 15: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품위 있는 퇴장으로 보수통합의 밀알이 될 것”이라며 내년 총선 불출마에 못을 박았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 대안 찾기’ 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나 “당이 어렵게 된 과정에서 제가 책임자급으로 있었기 때문에 거기에 책임을 지는 것이 제가 할 역할”이라며 “불출마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당내 ‘중진 용퇴론’에 대해선 “우파 정치세력이 어렵게 되는 과정에서 책임자급이었던 사람들은 이번 선거에서 쉬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다만 각 지역마다 사정이 다르기 때문에 (중진 배제론을) 일률적으로 적용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점이 아닌 가산제를 잘 활용해 국민들이 원하는 정도의 수준까지 변화된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바른미래당 보수계열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변화와 혁신 비상행동(변혁)’이 한국 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선을 그은 것에 대해선 “너무나 얽히고설킨 일이 많기 때문에 통합과정이 쉽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면서도 “저는 (통합 난항이) 해결될 수 있다 생각한다"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구체적 방안에 대해선 “양쪽이 다 수용할 수 있는 공천룰을 만들면 통합이 실현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자기 연고지나 희망지역에 누구나 공천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당원투표가 아닌 국민경선을 해서 국민투표로 선출하는 제도로 간다면 급물살을 탈 것”이라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문제는 간단하다. 정당은 선거를 위해 존재하고 선거는 이겨야 한다. 현재처럼 분열되면 백전백패”라며 “양측이 이기려면 주로 마음을 비우고 통합해야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계속 조정해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