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박잔류파 3선 강석호 의원, 한국당 원내대표 출마 선언
더보기

비박잔류파 3선 강석호 의원, 한국당 원내대표 출마 선언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3 14:02수정 2019-12-03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강 의원은 비박잔류파 3선 의원으로 지난해 12월 한국당 원내대표 후보로 거론된 바 있다.

강 의원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원내 협상력 복원과 보수통합에 적임자”라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원내대표에 당선된다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포함한 국회 강대강 대치 국면에서 협상에 나설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며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저는 2016년 최고위원으로서 국정농단의 동반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당 화합을 위해 누구보다 노력했고, 한국당 뿐 아니라 보수정당 의원들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내년 총선에서 여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보수통합으로, 원내 보수 정당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 보수통합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적재적소에 전문 분야 국회의원을 배치해 ‘자유한국당 드림팀’을 꾸리고, 저는 한발 물러선 협상가·중재자로서 원내대표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정책 화두를 중심으로 건전한 대여투쟁으로 중도층 포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의원은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스타플레이어가 아니라 원내를 관리·감독하는 매니저로서 국회의원들의 라인업을 구성하고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에 충실하겠다”며 “단장인 당대표를 신뢰하고 존중하며 구단주인 당원들의 뜻에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10일 종료된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임기 종료 시까지 원내대표 임기를 연장할 수 있도록 한 당헌·당규에 따라 연임 의지를 피력했다. 재신임 여부는 향후 의원총회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