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캘리포니아 ‘악몽의 설’… 잇단 노인 총기난사에 18명 사망

입력 2023-01-25 03:00업데이트 2023-01-25 09: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1일 LA 댄스 강습소서 11명 희생
23일엔 샌프란시스코서 7명 숨져
아시아계 70, 60대 노인이 용의자
규제 강력한데도 ‘속수무책’ 충격
LA 댄스 강습소 앞 희생자 추모 시민들 2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교외의 아시아계 밀집 소도시 몬터레이파크에 있는 댄스 강습소 ‘스타 볼룸 스튜디오’ 앞에 시민들이 
꽃다발을 놓으며 총격 사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72세의 아시아계 남성 휴 캔 트랜이 21일 설 전야 파티에서 춤을 추던 
사람들을 향해 총을 난사해 11명이 숨졌다. 희생자 대부분은 60∼70대의 중국계, 대만계, 베트남계 미국인이다. 
몬터레이파크=AP 뉴시스LA 댄스 강습소 앞 희생자 추모 시민들 2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교외의 아시아계 밀집 소도시 몬터레이파크에 있는 댄스 강습소 ‘스타 볼룸 스튜디오’ 앞에 시민들이 꽃다발을 놓으며 총격 사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72세의 아시아계 남성 휴 캔 트랜이 21일 설 전야 파티에서 춤을 추던 사람들을 향해 총을 난사해 11명이 숨졌다. 희생자 대부분은 60∼70대의 중국계, 대만계, 베트남계 미국인이다. 몬터레이파크=AP 뉴시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교외 아시아계 밀집 소도시 몬터레이파크 총격 사건으로 11명이 숨진 데 이어 샌프란시스코 교외 지역에서 7명이 총격으로 사망해 미 전역이 충격에 빠졌다.


두 사건 모두 설 전후 발생한 데다 아시아계 70세 전후 노년층이 용의자라는 점, 희생자 상당수가 중국계 미국인이라는 점에서 ‘닮은꼴’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건이 발생한 캘리포니아주가 미국에서도 가장 강력한 총기 규제를 도입했지만 대규모 총격 사건에 속수무책이었다는 비판도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총기 난사 사건 희생자들과 병원에서 만나던 중 옆으로 불려 나와 또 다른 총격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며 “비극 위에 또 다른 비극”이라고 썼다.
● 단골 ‘댄스장’에서 총기 난사
휴 캔 트랜휴 캔 트랜
음력설의 비극은 21일 오후 10시 21분(현지 시간), 로스앤젤레스에서 11km 떨어진 몬터레이파크의 댄스 강습소 ‘스타 볼룸 스튜디오’에 용의자 휴 캔 트랜(72)이 들어서며 시작됐다.

그는 설 전야 파티를 즐기며 중국인들이 야외에서 추는 춤인 ‘광장무’를 추던 회원들을 향해 총격을 가하기 시작했다. 그가 한때 단골로 다니던 곳이었다. 총격으로 여성 6명, 남성 5명이 숨졌다. 희생자 대부분은 60∼70대 중국계, 대만계, 베트남계 미국인이었다. 외교부는 “우리 공관이나 지역 한인회 등을 통해 접수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트랜은 20분 뒤 또 다른 단골 댄스 교습소 ‘라이라이 볼룸 스튜디오’에서 2차 범행을 시도했다. 하지만 브랜던 차이(26) 등 시민 2명이 제지하자 도주했고 결국 한 쇼핑몰 인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가 총을 사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밝혔다. 수사 당국은 용의자가 특정인을 겨냥한 뒤 총격했다는 목격자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개인적 증오심에 따른 범죄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트랜의 전 부인은 CNN에 그를 중국계 이민자라고 밝혔지만 뉴욕타임스(NYT)는 이민서류에 베트남에서 태어나 1980년대 미국에 온 것으로 표기돼 있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에서만 올해 24명 사망
자오춘리
몬터레이파크 사건 이틀 뒤인 23일, 샌프란시스코 교외 하프문베이 일대 버섯농장과 약 2마일(3.2km) 떨어진 트럭운송업체에서도 연달아 총격 사건이 발생해 각각 4명과 3명이 숨졌다. NBC 지역방송은 희생자들이 중국계 농장 일꾼이라고 전했다. 용의자는 아시아계 67세 자오춘리로, 현재 경찰에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두 총격 사건은 용의자가 모두 노인이라는 점과 아시아계 지역 사회에서 발생했다는 점이 다른 미국 총격 사건과 다르다. NBC방송은 미국에서 70대가 대규모 총격 사건을 일으킨 것은 40년 만에 처음이라고 밝혔다. 1966년 이후 공공 장소에서 4명 이상이 살해된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 평균 나이는 32세이다.

또 둘 다 반자동 권총으로 짧은 시간 내에 피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트랜이 사용한 무기는 9mm 구경 반자동 MAC-10 권총으로 캘리포니아주에서 불법인 대용량 탄창과 호환되는 총기로 확인됐다. 그의 집에선 수백 발의 탄약과 a.308 라이플 소총도 발견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캘리포니아주의 엄격한 총기 규제가 사건을 막을 수는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새해 들어 캘리포니아주에서만 최소 24명이 총기 난사 사건으로 숨졌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