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민노총 “14일 2차 총파업… 대통령이 교섭 나서라”

입력 2022-12-09 03:00업데이트 2022-12-09 03: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노총 파업]
내일부터 산별노조 동조파업 등 예고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8일 화물연대 총파업·민주노총 탄압에 맞선 해법을 찾기 위한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8 뉴스1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8일 화물연대 총파업·민주노총 탄압에 맞선 해법을 찾기 위한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8 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은 8일 정부의 추가 업무개시명령에 반발하며 2차 총파업을 예고했다.

민노총은 이날 서울 중구 민노총 회의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화물연대 파업을 지지하기 위해 14일 2차 총파업·투쟁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6일 1차 총파업 때처럼 쟁의권이 있는 사업장은 파업을 하고, 노조 간부와 휴가·조퇴자를 중심으로 전국적인 집회를 열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10일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 12일 서비스연맹 동조 파업 등 산별 노조들의 투쟁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양경수 민노총 위원장은 “현재 화물연대 파업을 해소하는 유일한 길은 정부가 대화에 나서는 것”이라며 “민노총과 화물연대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또 “민노총이 정치 파업을 하는 게 아니라 정부가 파업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교섭에 나오시라”고 제안했다.

1차 총파업 때 현장 참여가 저조했기 때문에 2차 파업 때는 투쟁 동력이 더 떨어질 것이란 관측이 많다. 이에 대해 양 위원장은 많은 조합원이 참여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가능하면 그 전에 문제가 해소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노총은 공정거래위원회가 화물연대를 대상으로 조사에 나선 점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공정위가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서 ‘사업자 담합’이라고 보고 위법 여부를 조사하고 나선 것은 노조를 탄압하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민노총은 21일 세종시 공정위 앞에서 화물연대 조사를 규탄하는 대회를 열 계획이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