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하위권 수학점수 9점 하락, 상위권은 1점 올라

입력 2022-12-05 03:00업데이트 2022-12-0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 이후 고교생 학업성취도 격차 더 벌어져
“학교교육 마비로 학습결손 발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후 상하위권 고등학생 간의 수학 성취도 격차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권은 성취도가 소폭 오른 반면 하위권은 큰 폭으로 떨어져 학력 양극화가 더 심해졌다.

4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코로나19를 전후한 고등학생 수학 성취도 변화’ 논문에 따르면 고등학생들의 평균 수학 척도점수는 2019년 148.42점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146.68점으로 하락했다. 척도점수는 각기 다른 시험을 본 두 집단의 점수를 비교할 수 있도록 난이도 차 등 변수를 제거해 환산한 점수다. 이번 조사에서는 2019년 1만1518명, 2020년 1만472명의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가 활용됐다.

조사 결과 하위 10% 학생들의 평균 수학 척도점수는 2019년 122점에서 2020년 113점으로 9점 하락했다. 반면 상위 10% 학생들은 같은 기간 171점에서 172점으로 올랐다. 상위 50%는 150점에서 149점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 연구진은 “코로나19가 하위권 학생들에게 완충지대 역할을 해왔던 학교 교육의 기능을 마비시켜 이들을 중심으로 심각한 학습 결손 문제가 발생했다”고 진단했다.

학력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는 오락 목적의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난 점이 꼽혔다. 원격 수업 기간에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게임으로 시간을 보내는 학생들에게서 학습 결손이 많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구진은 “오락 목적의 전자기기 사용이 학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의 강도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커졌다”며 “학생들의 스마트폰 의존도를 낮출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