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한강공원에 연말까지 흡연부스 37개 설치

입력 2022-11-30 03:00업데이트 2022-11-3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년엔 공원 전역 금연구역 지정 서울시가 연말까지 한강공원에 흡연부스 37개를 설치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내년에 조례를 개정해 흡연부스를 제외한 한강공원 전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시 한강사업본부는 지금까지 △여의도 5개 △뚝섬 6개 △반포 6개 등 한강공원에 모두 흡연부스 17개를 설치했다. 또 연내에 나머지 부스 20개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부스는 보행로나 어린이들이 많이 찾는 놀이터 등과 일정 거리 이상을 유지하고, 주차장 인근이나 한강 조망을 해치지 않는 둔치 가장자리 등에 설치된다. 자연 환기가 될 수 있도록 바닥과 벽면 면적의 50% 이상을 열어 놓고, 한강공원이 물에 잠길 것에 대비해 벽면 강화유리를 없애 이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흡연부스 안에서만 담배를 피우도록 적극적으로 계도한 뒤 내년 하반기에 조례를 개정해 한강공원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강공원은 연간 약 6000만 명이 다녀가는 서울의 대표적인 여가공간이다. 하지만 흡연으로 인한 간접흡연 피해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시는 2015년에도 한강공원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려 했지만 흡연자들의 반발에 부딪혀 논의가 중단됐다. 한강사업본부는 올 8월 서울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를 실시했는데 응답자 중 90.8%가 ‘한강공원 금연구역 지정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