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자동차

푸조·DS, 전기차 3종 주행거리 개선

입력 2022-08-18 19:22업데이트 2022-08-18 19: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스텔란티스코리아가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를 개선한 푸조 e-208과 e-2008 SUV, DS 3 크로스백 E-텐스 등 전기차 3종을 18일 출시했다.

3개 차종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e-208이 기존모델 대비 14.8% 늘어난 280㎞, e-2008 SUV와 DS 3 크로스백 E-텐스가 9.7% 늘어난 260㎞다.

이 차들은 기존과 동일한 120Ah 용량의 배터리를 유지하면서도 기술적인 발전을 통해 주행가능 거리를 획기적으로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구름 저항이 개선된 타이어를 장착하고, 도심 및 고속도로 주행에 최적화된 기어비(구동력으로 변환될 때 각 기어의 비율)를 채택해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했다. 푸조 자체 시험 결과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는 도심에서 주행거리가 약 40㎞가량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워트레인은 100㎾ 전기모터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e-208은 8.1초, e-2008 SUV는 9.0초, DS 3 크로스백 E-텐스는 8.7초 만에 도달한다.

3개 차종 모두 차세대 소형차용 플랫폼 CMP의 전동화 버전인 e-CMP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됐고, 9월 말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시작될 예정이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 코리아 사장은 “이번 3종의 전기차는 더욱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도심형 모델로 거듭나게 됐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