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광주에 살면서 불편한 점 건의하세요”

입력 2022-06-24 03:00업데이트 2022-06-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공론화 커뮤니티 ‘불편잇슈’ 선보여 “광주에서 살면서 불편한 점은 없나요?”

광주전남 생활정보 포털 ‘사랑방미디어’가 광주시민의 생활 속 불편함을 공유하고 공론화할 수 있는 커뮤니티 ‘불편잇슈’를 23일 새롭게 선보였다. 불편잇슈는 일상에서 느끼는 사소한 불편함부터 광주의 발전을 위해 꼭 건의하고 싶은 나만의 의견까지 자유롭게 이야기하고 토론할 수 있는 공론의 장이다.

사랑방(www.sarangbang.com) 뉴스룸에 들어가 ‘광주talk’을 클릭하면 불편잇슈에 글과 사진, 동영상 등을 올릴 수 있다.

사랑방 뉴스룸이 불편잇슈 론칭에 앞서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광주에 살면서 불편한 점’을 조사한 결과 도로·대중교통 등 교통 여건과 대형마트 부족, 열악한 도심공원 시설 등이 꼽혔다.

이용자들은 댓글을 통해 “충파(광주 동구 충장치안센터) 앞부터 천변까지 울퉁불퉁한 도로 포장이 불편하다” “우회전 전용신호등이 있으면 좋겠다” 등 교통 여건을 지적했다. 또 “운전할 때 좌우 깜빡이 좀 넣고 다니자” “드라이브스루 카페 인근에 차들이 길게 늘어서 불편하다” 등의 불만도 쏟아냈다.

“상무지구에서만 가능한 타랑께, 대학가에는 없다”거나 “광주역에 KTX 안 다니는 게 불편하다” “광주를 대표하는 타워가 있어야 한다”는 내용도 있었다. “고속버스터미널이 에스컬레이터로 지하와 연결돼야 한다” “대형마트가 입점했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유지호 사랑방뉴스룸 센터장은 “불편잇슈에서 제기된 의견 가운데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이슈는 현장 취재 등을 통해 기사화하고 개선책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