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충남도, 日 자매 지자체 방문 한일교류 ‘물꼬’

입력 2022-05-23 03:00업데이트 2022-05-23 03: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구마모토-나라-시즈오카 등 3개현 방문 교류방안 논의
경색된 한일관계 회복에 한몫
일본 자매도시와 교류를 재개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충남도 방문단이 20일 구마모토현 도쿄사무소에서 사무소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한일 관계 경색 등으로 한동안 주춤했던 한일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가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새 정부가 한일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한일정책협의단을 구성한 이후 국내 지자체 중에는 처음으로 충남도가 19일 일본을 방문해 교류의 물꼬를 텄다.

홍만표 국제통상과장이 이끄는 충남도 방문단은 20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구마모토(熊本), 나라(奈良), 시즈오카(靜岡) 등 3개 현의 도쿄사무소를 방문해 앞으로의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이 가운데 충남도와 구마모토현의 교류는 올해로 40주년을 맞았는데, 두 지자체의 교류는 지자체 외교의 성공 사례로 꼽히고 있다.

구마모토현의 모든 중학교는 2001년에 이어 2005년에도 한국사를 왜곡한 것으로 논란이 됐던 후소샤(扶桑社)판 역사 교과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평화헌법을 지키는 구마모토 현민의 회’ 등 일본 시민단체들은 이를 자축하기 위해 2005년 10월 대전과 충남을 찾았다. 당시 방문단 대표인 미야가와 스네노리(宮川經範) 목사는 “일본에서 가장 보수적인 구마모토현에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기적”이라며 “교과서 채택 저지에 도움을 준 충남도와 시민단체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충남도 방문단은 23일 주일 한국대사관과 간담회를 가진 후 도쿄 스미다(墨田)구와 우수 시책을 교류할 예정이다. 24일에는 시즈오카현을 방문해 해양 환경 정화 및 친환경 해양 자원 연구개발 과정을 둘러본다. 25일 나라현 지사 등과 만나 나라현이 사무를 총괄하는 동아시아지방정부회합을 충남도가 2026년 유치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나라현은 대학생 중심의 ‘차세대양성사업단’을 구성해 2013년부터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18년까지 충남도를 지속적으로 방문했다. 사업단은 토론회 개최 등을 통해 한일 젊은이들 간 문화와 사고를 공유하는 한편 도내 기업 및 역사 유적지를 견학해 한일 미래 세대 교류의 길을 열어 왔다.

방문단은 이 밖에도 21일 세계충청향우회 및 재일한국민단과 만나 각종 국제행사 유치 문제를 논의했다. 이어 22일에는 도쿄 신주쿠(新宿)구에 있는 JR 신오쿠보(新大久保)역을 찾아 의인 고 이수현 씨를 추모했다. 이 씨는 일본 유학 중이던 2001년 1월 역사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취객을 구하려다 숨져 한일 양국에서 의인으로 추앙받고 있다.

지난달 하순 일본을 방문한 정부의 한일정책협의단도 신오쿠보역을 찾아 이 씨를 추모하는 것으로 일본 내 일정을 시작했다.

일본에 체류 중인 홍 과장은 “이 씨가 한일관계의 새로운 현대사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일본의 지자체들과 여타 단체들이 충남도 방문단을 환대하면서 교류가 재개된 것을 기뻐하고 있다”며 “충남의 국제 교류와 통상을 진일보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