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대통령과 여야 함께한 5·18… ‘통합 위한 행진곡’ 멈춤 없길

입력 2022-05-19 00:00업데이트 2022-05-19 0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18 유족들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르는 尹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5·18 단체 관계자와 유가족의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사를 통해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 의원과 장관, 대통령실 참모들과 함께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에 갔다. 유가족과 양손을 잡고 앞뒤로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했다. 5·18 기념식에 당정과 대통령실이 총출동한 것은 보수 정부에선 처음 있는 일이다.

윤 대통령과 여야 모두가 함께한 올해 기념식은 5·18을 둘러싼 각종 논란을 적어도 정부와 정치권 차원에선 종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 대통령은 당정에 사실상 전원 참석 동원령을 내리는가 하면 기념사를 직접 여러 차례 고쳐 쓰며 공을 들였다고 한다. 6·1지방선거를 앞둔 과시용 이벤트 아니냐는 지적이 없지 않음에도 이런 파격적 행보가 반가운 것은 이를 계기로 소모적 갈등과 시비가 해소되길 바라는 마음에서일 것이다.

그간 5·18 기념식은 진보 진영의 반쪽 행사나 다름없었다. 진보 정부 때는 보수 야당 일부가 의례적으로 참석하는 수준이었고, 보수 정부 때는 크고 작은 논쟁이 불거져 온전한 국가 기념행사가 되지 못했다. 특히 이명박 박근혜 정부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식순에서 빼거나 참석자 전원의 제창 대신 합창단이 부르는 방식으로 바꿔 논란을 낳았다. 진보에서 보수로 정부가 바뀐 올해의 ‘통합 기념식’은 이런 불필요한 논쟁에도 사실상 마침표를 찍었다.

윤 대통령 말대로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아직 진실 규명을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고, 그런 만큼 각종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과잉입법 논란에도 ‘5·18 왜곡 처벌법’이 제정되고 여야의 ‘헌법 전문 수록’ 공약까지 나온 것도 이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해법일 수는 없다. 정부와 정치권이 그 정신을 계승해 국민통합의 행진을 계속하는 것이 왜곡과 갈등을 끝내고 진정 5·18의 역사를 완성하는 길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