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경제 이슈&뷰]지역에 활력 불어넣는 소프트웨어 교육

조영주 조선대 SW중심대학사업단 연구교수
입력 2022-04-28 03:00업데이트 2022-04-28 03: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영주 조선대 SW중심대학사업단 연구교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5세대(5G) 이동통신 등 다양한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환경 변화는 원격교육과 재택근무 등 비대면 활용 및 수요 확산의 계기가 됐다.

세계 최대 전자·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는 올해 다채로운 확장성을 보여줬다. 예술품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가상경제를 가능케 한 대체불가토큰(NFT)부터 식품 생산·가공·조리·보관·운반 과정에 과학기술을 적용한 푸드 테크놀로지, 인간 삶의 영역을 우주로 확장하는 스페이스 테크놀로지 등의 기술이 이목을 끌었다. 이런 기술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경쟁력을 확보하려는 기업의 생존 전략과 맞닿아 있다.

기업 생존 전략 중심에는 AI와 소프트웨어(SW)가 있다. 과거의 SW가 문제 해결의 효율성과 프로세스 자동화를 위한 단순한 도구였다면, 미래의 SW는 AI 등 미래 첨단 기술의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다.

이 때문에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사회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려면 SW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 이에 정부는 창의적이고 융합적인 사고력을 갖춘 SW 인재 양성을 위해 SW중심대학을 선정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호남권 최초의 SW중심대학인 조선대 SW중심대학사업단은 광주전남지역 주민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광주 고교생 코딩 동아리 활동과 교원 연수를 지원하고, 해남군 땅끝마을과 진도·신안군 등 낙도를 찾아 SW 교육을 한다. 광주 고려인마을과 유치원, 경력 단절 여성, 어르신 등을 위한 전(全) 생애교육까지 활동 범위를 넓혀 가고 있다.

전국 최초의 지역 산·학·관 연계 교육협력 모델인 SW 교육 강사 양성과정은 조선대 SW중심대학사업단이 한전KDN, 전남도교육청과 함께 교과과정을 개편하면서까지 공을 들인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배출된 강사진은 △AI·SW 교육 소외지역 캠프 △AI·SW 코딩 주말교육 기부활동에 참여하며 미래 기술에 대한 ‘교육의 가치’를 높여 나가고 있다.

실제 전남 지역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AI·SW 코딩 주말교육에선 2018년 210명, 2019년 198명, 2020년 80명, 2021년 165명 등 총 653명이 학기당 20시간을 이수했다. 미래 SW 인재로서의 꿈을 착실히 키워 나가고 있는 것이다.

SW 교육은 지역민에게 ‘교육’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사회적 선순환 시스템을 만드는 역할을 한다. 조선대는 광주전남 지역 청년들의 취업 적응력을 향상시키고 ‘AI 중심도시’를 지향하는 광주에서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초중고 학생과 교사, 실버세대에 새로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흐름을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기회도 부여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SW 교육은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미래를 준비하는 의미 있는 발걸음이라 할 수 있다.


조영주 조선대 SW중심대학사업단 연구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