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휠체어농구, 8강 진출 무산 …순위결정전으로

도쿄=황규인 기자 ·패럴림픽공동취재단 입력 2021-08-30 17:47수정 2021-08-30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년 만에 패럴림픽 본선에 진출한 한국 남자 휠체어농구가 8강 진출에 실패했다.

30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남자 조별리그 A조 경기에서 캐나다가 콜롬비아를 63-52로 물리쳤다.

이로써 한국(1승 4패·승점 6)은 캐나다(2승 3패·승점 7)에 4위 자리를 내주면서 조 4위까지 받을 수 있는 8강 토너먼트행 티켓을 놓치고 말았다. 한국은 다음 달 2일 B조 5위 팀과 9, 10위 순위 결정전을 치른다.

A조에선 5전 전승을 거둔 스페인(승점 10), 개최국 일본(4승 1패·승점 9), 터키(3승 2패 승점 8), 캐나다 순으로 8강에 합류했다. 한국이5위, 콜롬비아(5패·승점 5)가 최하위다.

주요기사
김영무 코치(43·서울시청)는 8강 진출 분수령이었던 전날 캐나다전에 패한 뒤“스페인 터키 캐나다 같은 강팀과 경기 마지막까지 시소게임을 벌이는, 관중을 즐겁게 만들 수 있는 팀으로 성장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게 이번 대회 소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경기력도 경기력이지만 국제 교류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일본에서 패럴림픽이 열리는데 한국 심판이 한 명도 초청받지 못한 게 우리 휠체어 농구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주장 조승현(38·춘천시장애인체육회)은 “주장이자 경기 진행을 맡는 (가드) 포지션에서 뛰는 선수로서 좋은 분위기에서 경기를 마무리 짓지 못한 데 대해 큰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비록 목표로 한 4강 진출은 이루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를 경험 삼아 다음 대회 때는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휠체어농구 대표팀은 지난해 9월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고 한사현 전 대표팀 감독을 가슴에 품고 코트를 뛰었다. 국내 휠체어농구 대부인 한 전 감독은 2019년 12월 국제휠체어농구연맹(IWBF) 아시아·오세아니아 챔피언십에서 팀을 준우승을 이끌면서 패럴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도쿄 패럴림픽이 1년 늦춰지면서 한 전 감독은 끝내 선수들이 패럴림픽 무대에서 뛰는 모습을 보지 못한 채 눈을 감았다. 한국 대표 선수들은 그동안 도쿄패럴림픽 메달을 따 한 전 감독의 영전에 바치겠다는 각오로 땀을 흘렸다.

도쿄=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패럴림픽공동취재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