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 원태인 “이스라엘전 믿어주세요”

도쿄=강홍구 기자 입력 2021-07-29 03:00수정 2021-07-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김경문 감독, 오늘 첫판 선발 낙점
프로 3년차인 올해 기량 활짝 펴
삼성서 전반기 10승에 ERA 2.54
뉴스1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의 선택은 스물한 살 토종 에이스 원태인(삼성·사진)이었다. 28일 일본 요코하마시청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 감독은 29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스라엘과의 B조 예선경기 선발투수로 원태인을 예고했다.

류현진(토론토), 김광현(세인트루이스) 등 간판 선발 자원들이 대거 빠진 이번 대회에서 관심사는 에이스 역할을 맡게 될 투수였다. 특히 투수 로스터 11명 중 8명이 선발 자원이었던 만큼 다양한 카드가 점쳐졌다.

2019년 삼성에 1차 지명된 원태인은 3년 차인 올해 기량이 만개하기 시작했다. 전반기 15경기에 모두 선발로 등판해 10승 4패 평균자책점 2.54를 기록했다. 현재 다승 선두다. 최고 140km대 후반 패스트볼에 체인지업이 주무기다. 김 감독은 “어리지만 최다승을 거두고 있고 마운드에서 나이에 비해 침착하게 잘 던지는 투수다. 부담스러운 첫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할 것으로 생각하고 1차전 선발로 낙점했다”고 말했다. 성인 대표팀에 처음으로 합류한 원태인은 앞서 “올림픽이라는 무대는 팀 하나가 아닌 나라를 대표하니까 그만큼 책임이 따른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스라엘의 선발투수는 메이저리그(MLB) 출신의 오른손 투수 존 모스콧(30)이다. 모스콧은 2015, 2016년 신시내티 소속으로 8경기 통산 1승 4패 평균자책점 6.82를 기록했다. 은퇴 뒤 마이너리그 투수코치를 맡다가 2019년 이스라엘 대표팀 선수로 돌아왔다.

주요기사
앞서 한국은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차전에서 이스라엘에 1-2로 패하면서 1라운드 탈락한 기억이 있는 만큼 기선 제압이 중요하다. 현재 이스라엘 대표 24명 중 10명이 당시 WBC에 출전했다. 주요 선수로는 MLB 올스타에 4회 선정된 내야수 이언 킨슬러(39)가 꼽힌다.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원태인#이스라엘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