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터진 황의조 ‘해트트릭’… 복수는 무자비했다

요코하마=유재영 기자 입력 2021-07-29 03:00수정 2021-07-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축구 온두라스 6-0 대파 조1위 8강
리우 8강전서 0-1 패배 설욕하고, 31일 A조 2위 멕시코와 4강 다툼
2선 공격진 스피드로 압도적 경기… 황, PK 2골 등 완벽하게 살아나
양궁 세리머니 뒤 “우리도 금메달”
황의조(오른쪽 아래)가 28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남자 축구 B조 3차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앞선 전반 추가 시간에 골을 넣은 뒤 활시위를 당기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 축구는 이날 6-0 완승을 거두며 도쿄 올림픽 축구 8강에 올랐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5년 전의 패배를 되갚으며 2020 도쿄 올림픽 축구 8강에 올랐다. 4강 티켓을 놓고 다투는 상대는 멕시코다.

한국은 28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기민한 움직임으로 경기를 주도하면서 황의조(보르도)의 해트트릭과 원두재(울산), 김진야(서울), 이강인(발렌시아)의 연속 골로 온두라스에 6-0 완승을 거뒀다. 온두라스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에서 한국에 0-1 패배를 안겼었다.

조별리그 2승 1패(승점 6)를 기록한 한국은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2012 런던 올림픽(동메달)과 리우 대회 8강에 이어 3회 연속 8강 진출이다. 한국은 31일 오후 8시 A조 2위에 오른 멕시코와 4강 진출을 다툰다.

한국은 멕시코 천적으로 부를 만하다. 해당 연령대 상대 전적에서 7전 3승 4무로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 올림픽 본선에선 1996 애틀랜타, 2004 아테네, 2012 런던, 2016 리우까지 네 번 만나 2승 2무를 기록했다. 올림픽 3회 연속 맞대결이다. 한국에 이어 뉴질랜드가 조 2위로 8강에 진출해 일본을 만난다. 한국과 일본은 결승에서나 만나게 됐다.

주요기사
4-0으로 대승을 거둔 루마니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부터 살아난 2선 공격진의 폭넓은 움직임이 온두라스 수비를 무너뜨렸다. 측면에서 패스를 주고받다 반대편 측면으로 길고 빠른 크로스 전개로 득점 활로를 뚫었다. 1, 2차전 무득점에 그친 황의조의 방향 전환 킬패스 한 방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오른쪽 측면으로 쇄도하면서 황의조의 공간 패스를 받아 돌파를 시도하던 이동준이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전반 12분 황의조가 깔끔하게 차 넣었다.

선제골에 힘입어 한국 분위기는 확 살아났다. 온두라스는 여유 있게 패스를 주고받다가 뒷공간으로 빠져 들어가는 한국 선수들을 막느라 허둥댔다. 전반 19분 원두재가 다시 상대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으로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황의조는 전반 추가 시간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든 데 이어 후반 7분에도 페널티킥 골로 해트트릭을 올리며 지난 대회 패배의 복수전을 자축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한국이 한 경기에 페널티킥으로 3골을 넣은 건 처음이다.

자신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리고 활시위를 당기는 세리머니를 선보인 황의조는 “양궁 선수들이 잘하고 있어 우리의 목표를 담았다. 목표는 금메달이다”면서 “그동안 첫 골이 안 터져 부담이 컸다. 마음이 놓인다”며 후련한 표정을 보였다. 양궁 2관왕 김제덕이 축구팬이라는 것에 대해 “김제덕이 3관왕을 이루지 못했는데 나머지 한 개를 우리가 따겠다”고 말했다.

후반 황의조와 교체돼 들어가 쐐기포를 터뜨린 이강인은 야구 배트를 휘두르는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이강인은 “(야구 올림픽 대표인) 강백호 선수와 우연히 알게 됐다. 골을 넣으면 세리머니를 해주기로 약속했다. 관심을 받는 두 종목이 잘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했다”고 밝혔다.

요코하마=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황의조#해트트릭#축구#온두라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