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나의 복숭아

동아일보 입력 2021-07-24 03:00수정 2021-07-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신회 외 8명 지음·글항아리
예쁘고 편한 스포츠 브라, 마음에 드는 레깅스를 입고 애플 워치와 블루투스 이어폰을 챙긴다.

이렇게 운동하면 꼭 전문적이고 중요한 사람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유능한 모습으로 러닝에

집중하는 나’에 취해서 운동을 한 번이라도 더 한다면 그게 낫다. 어쩌면 좋은 기분이 드는 것 이상으로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별로 없는지도 모른다.(김사월, 창백한 푸른 점 중)

주요기사
에세이스트 9명이 털어 놓은 사랑, 운동 등 자신의 약점에 대한 이야기
#복숭아#약점#에세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