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 철거업체 선정 개입한 70대 브로커 구속

광주=이형주 기자 입력 2021-07-22 03:00수정 2021-07-22 0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억대 금품 받아… 법원 “도주우려” 붕괴 참사가 발생한 광주 학동4구역의 철거업체와 정비기반시설업체 선정 대가로 억대의 금품을 받은 브로커가 구속 수감됐다.

광주지법 박민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청구된 이모 씨(73)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학동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공사를 희망하는 업체 3곳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고 계약 성사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에게 돈을 준 철거업체 2곳과 정비기반시설업체 1곳 등은 모두 공사 계약을 따냈다. 전 5·18 구속부상자회 회장인 문흥식 씨(60)의 지인인 이 씨는 받은 돈 일부를 본인이 챙기고 일부는 문 씨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씨는 “업체로부터 억대 돈을 받았지만 나는 주된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3일 미국으로 출국한 문 씨 측은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 위해 다음 달 귀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붕괴 참사와 관련해 경찰은 23명을 입건했고, 4명을 구속 수감했다. 22일에는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실질심사가 열릴 예정이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주요기사

#광주 붕괴#70대 브로커#구속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