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에서 보낸 짐, 제주 숙소에서 받는다

김호경 기자 입력 2021-07-22 03:00수정 2021-07-22 0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6일부터 수하물 유료 배송
1년 시범운영 뒤 확대 결정
26일부터 서울에서 제주로 갈 때 공항에서 짐을 찾지 않아도 숙소에서 바로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짐 없는 여행’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2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이와 같은 유료 수하물 배송 서비스를 26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포공항에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 진에어, 에어부산, 제주항공 등 6개 항공사 비행기를 타고 제주공항에 도착한 경우에 한해 시범 운영한다. 국토부는 1년간 시범 운영한 뒤 다른 국내선으로 확대할지 결정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출발 전날 오후 6시까지 수하물 배송업체인 ‘짐캐리’ 홈페이지에서 항공편과 배송지 등을 입력하고 예약해야 한다. 출발 당일 김포공항에서 수하물을 부치기 전 사진을 찍어 배송업체 홈페이지에 올린 뒤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에 있는 스티커를 부착해 위탁하면 된다.

이후 수하물이 제주공항에 도착하면 배송업체가 찾아 숙소나 골프장 등 승객이 지정한 장소로 배송해 준다. 수하물 위치는 온라인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일반 트렁크(캐리어)는 개당 1만5000원, 골프 가방이나 자전거 등 대형 수하물은 개당 2만 원이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포공항#짐#유료 배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